4
부산메디클럽

학생들이 만든 자율동아리 인기 쑥쑥

경원고, 수학 힙합 등 주제 36개…작년 7개서 1년 만에 5배 늘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10 19:21:44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진로 연관 땐 입시에도 도움돼
- 장소·활동비 마련 어려움 겪기도

최근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자율동아리 결성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자율동아리란 교내에서 뜻이 맞는 친구끼리 자율적으로 조직한 동아리를 의미한다.

경원고는 최근 동아리 결성·가입 활동을 시작한 결과 지난해 7개였던 자율동아리 숫자가 올해 36개로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자율동아리는 힙합(Big Youngster), 합성의약(Melting Point), 소논문(유감), 의료봉사(가온 버디), 수학(엄지손가락), 실험(Seca), 화학체험(화개장터) 등 다양한 주제에 걸쳐 이뤄져 있으며, 각자 학교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활동한다.

특히 최근 운영되고 있는 자율동아리들은 향후 그 활동이 학생기록부에 기록됐을 때 대입에 도움이 되는 쪽으로 주제가 맞춰진 게 특징이다.

학교 관계자는 "요즘은 자기주도 학습을 하고, 스스로 모임을 조직해 활동하는 것처럼 학생부에 기록되는 게 대학입학에 도움이 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자율동아리가 확대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감'은 학생들이 소논문을 쓰는 동아리로, 문과반 3명 이과반 6명으로 구성해 3명씩 팀을 짜 운영을 한다. 동아리 명칭처럼 부원 각자가 자신이 선택한 논문 주제와 관련한 공부를 하면서 '감을 유지'해 학기 말에 1편의 논문을 내는 게 활동 목표다.

실험동아리인 '세카(SECA)'는 물리와 지구과학을, 생물과 지구과학을 과학 선택 과목으로 공부하는 학생들이 모여 생물과 물리 공부를 서로 도와주기 위해 결성됐다. 선택과목이 물리인 학생이 생물인 학생의 물리 공부를 돕는 식이다. 실험 등 다양한 실습 과정을 통해 취약할 수밖에 없는 비시험 과목의 지식을 보완하자는 취지다.

학생들의 취미와 관련해 결성된 동아리도 있다. 힙합 동아리인 빅 영스터(Big Youngster)는 힙합 음악을 좋아하는 학생들이 비트에 맞춰 랩 가사를 적고 읊으며 활동을 한다.

부원들 각자가 심사위원이 돼 서로의 랩을 평가하고 조언을 해준다. 특히 빅 영스터는 이 학교 정재현 교사가 뜻이 맞는 학생들과 의기투합해 결성했다는 점에서 학내 다른 자율동아리들과 차이가 있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대체로 학생들은 긍정적인 반응이다. 2학년에 재학 중인 신채림 양은 "진로 관련 정보 공유가 쉬워졌다. 같은 목적을 가진 친구들과 친목을 다질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김수휘 교사는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발견할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스스로 뭘 좋아하고 추구하는지 명확하게 알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원금 부족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2학년 재학 중인 손혜인 양은 "지원금이 적고, 동아리 활동을 위한 장소 구하기도 쉽지 않다"며 "지원이 뒷받침이 안 되면 동아리가 적은 예산으로 운영되기 쉬운 것들을 위주로 획일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교사는 "대학 입학에 유리한 쪽으로만 동아리를 만드는 것도 획일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한주 학생기자 경원고2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