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1년간 달 궤도 비행…자원 조사 등 활동

달 탐사선 ‘다누리’ 오늘 발사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연합뉴스
  •  |   입력 : 2022-08-04 20:40:52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2월 말께 달 상공 100㎞ 진입
- 내년 2월부터 표면 촬영 등 진행
- 우주인터넷 시험 세계 첫 도전
- 착륙 가능한 후보지 물색 작업도

한국의 첫 달 궤도선인 다누리가 발사에 성공하면 내년 1월부터 만 1년간 달 표면과 극지방 촬영, 우주 인터넷 검증 등의 과학임무를 수행한다. 달 착륙을 위한 후보지 물색 작업도 이뤄진다.
다누리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9이 지난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기립해 있다. 연합뉴스
5일 발사에 성공할 경우 오는 12월 16일 달 궤도에 진입한 뒤 같은 달 31일 달 상공 100㎞ 궤도로 진입한다. 궤도 진입 이후 내년 1월 본체 기능 시험을 진행한 뒤 2월부터 정상 운영에 돌입해 12월까지 임무를 수행한다. 다누리에는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 인터넷 등 국내에서 개발한 5종의 탑재체와 NASA가 개발한 ‘섀도캠’이 실렸다. 특히 우주 인터넷 장비를 활용한 심우주 탐사용 우주 인터넷 시험(DTN, Delay/Disruption Tolerant Network)은 세계 최초로 시도된다. 우주 인터넷 기기에 저장된 파일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홍보영상, DTN 기술 설명 영상을 비롯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노래 ‘다이너마이트’가 있다. 이 파일을 재생해 지구로 보내는 시험이 이뤄진다. 다누리는 탑재된 과학장비를 활용해 달 표면 전체 편광 지도 제작, 자기장 측정, 달 자원 조사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고위 관계자는 다누리 비행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존 구이디 NASA 우주탐사시스템부 부국장은 4일 공동취재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임무를 준비하는 수년 동안 철저히 준비했기 때문에 몇 달간의 비행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이디 부국장은 다누리의 비행궤적인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에 대해 “나사의 고다드 우주센터, 제트추진연구소(JPL), 존슨우주센터의 전문가들과 함께 이 궤도를 검토했다”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비행은 아주 성공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BLT 궤적은 기술 난도가 높고 항행 기간이 4~5개월로 길기 때문에 우주 탐사에 겨우 첫발을 뗀 한국이 순전히 자체적으로 운영하기는 쉽지 않다. 이 때문에 NASA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궤적 운영에 협력할 계획이다.

구이디 부국장은 달 탐사에 대해 “지구를 벗어나 우리의 존재를 태양계에 확장하는 도전이다. 1960년대에는 국가적 도전이었지만 이제는 경제적·과학적 기회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화성에 가기를 희망한다. 물론 굉장히 먼 곳으로 어딘가에서부터는 시작해야 하고, 그게 바로 달”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누리 발사장인 케이프커내버럴 미 우주군 기지의 ‘Space Launch Complex-40(40번 발사대)’은 2007년부터 스페이스X사가 팰컨-9 발사용으로 임대해 사용 중이다. 이 발사장에서는 카시니-호이겐스 토성 탐사선이 발사된 바 있다. 다누리의 발사장은 미국 플로리다주 북위 28.29도, 서경 80.34도에 위치하며 미국 내에서는 지구의 적도와 가장 가깝다. 지구의 자전 속도를 이용해 발사체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4. 4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5. 5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6. 6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7. 7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8. 8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9. 9'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10. 10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5. 5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6. 6‘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7. 7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8. 8국가범죄 공소시효 폐지법안 발의
  9. 9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10. 10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4. 4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5. 5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6. 6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7. 7‘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8. 8[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9. 9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10. 10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3. 3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4. 4경찰, 쇠구슬 투척 사건 관련해 화물연대 압수수색
  5. 5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6. 6[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7. 7[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9. 9여행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용의자 뉴질랜드로 송환
  10. 10경찰, 업무방해 및 공무집행방해로 화물연대 3명 체포
  1. 1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2. 2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5. 5'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6. 6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7. 7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9. 9'한지붕 두가족' 잉글랜드-웨일스 역사적 첫 대결
  10. 10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우리은행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