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예술애호가용 타임머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7-12 18:47:43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77세의 노(老)대가 우디 앨런의 마흔한 번째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는 우리가 언제나 품고 있었던 환상을 힘들이지 않고 시치미 뚝 떼고 눈 앞에 펼쳐 보인다. 약혼녀와 그녀의 부모님을 모시고 파리 여행을 나선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길이 다소 속물적인 그들과 떨어져 호텔로 돌아가는 길을 잃고 파리 뒷골목의 어느 교회 앞 계단에 앉아 있을 때 자정을 알리는 종소리가 들려오고 길모퉁이를 돌아오던 고풍스러운 차 한 대가 멈춰 선다. 그 차는 타임머신이 되어 1920년대의 황금시대로 그를 데려다 놓는다. 그것도 그가 그토록 동경했던 피츠제럴드와 헤밍웨이 앞에.

자신이 사는 시대와 공간에 만족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주인공 길은 파리를 방문하는 게 아니라 거기에 다락방을 얻어 소설을 쓰면서 눌러앉고 싶어한다. 1920년대에 헤밍웨이가 그랬던 것처럼. 파리를 "우주에서 가장 멋진 도시"라고 주장하는 그의 말에 깊이 공감하는 나는 파리에 두어 달 머물면서 매일 이 미술관 저 미술관을 동네 산책하듯 다니는 한량 생활에 대한 판타지가 있다. 그게 내 삶에서 가당찮은 일이어서 오랫동안 환상으로 남겨져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불가능한 일은 아닐 것이다. 결국 진정한 환상은 아직 경험하지 못한 위시리스트로 구성되는 것이 아니라 실현 불가능성에서 생겨나는 것이 아닌가.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우디 앨런이 재현한 것은 바로 그런 판타지다.

얼떨결에 1920년대의 파리로 가게 된 주인공은 거기서 피츠제럴드와 헤밍웨이뿐 아니라 폴 포터, 피카소, 살바도르 달리, 만 레이, 루이스 브뉘엘, T. S. 엘리엇과 마주친다. 그 '전설'들 사이에 끼게 된 주인공은 헤밍웨이와 술잔을 기울이고, 스타인에게 소설 지도를 받고, 루이스 브뉘엘에게 영화적 영감을 주고, 피카소의 뮤즈와 사랑에 빠진다. 와우, 그의 환상은 실현되었고 이대로만 가면 그 또한 예술사의 레전드로 등극될 법하다. 그런데 주인공이 사랑하게 된 1920년대의 그녀는 1890년대를 황금시대라고 생각한다. 또 어찌어찌하여 그녀와 함께 1890년대로 거슬러 가게 된 그는 거기서 마티스, 로트렉, 고갱, 드가를 만난다. 그 화가들은 자신의 시대를 '벨 에포크'(좋은 시절)라고 생각할까? 자칫하면 르네상스기까지 거슬러가게 될 판이다.

영화에 등장한 인상주의 화가 사이에 고흐만 쏙 빼놓은 것은 (그가 일찍 죽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존재 자체가 영화의 흥겨운 톤을 자칫 심각하게 망쳐놓을 수도 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고흐만큼 자신의 시대를 긍정하기 힘든 예술가가 또 있을까? 난세가 영웅을 만들어내듯이 시대에 몇 발자국 앞서 나간 예술가들은 대체로 저주받은 시대를 견뎌야 했다. 예술가들은, 위대한 예술가들은 시대와 불화한다. 사람들이 동경하는 좋은 시절이 언제나 과거의 어느 한 때인 것은 시대를 앞서간 예술가들의 비전이 미래의 우리를 향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예술애호가들을 위한 타임머신 '미드나잇 인 파리'는 예술가와 시대, 그리고 예술과 토양의 관계를 거듭 숙고하게 한다. 영화에서 시종일관 예찬되는 파리라는 낭만적인 공간은 이 막무가내의 판타지를 그럴 듯하게 설득한다. 그래서 말인데, 그 공간을 슬쩍 바꿔 한국 땅에 태어난 예술가들의 '벨 에포크'는 언제인지를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아무래도 그럴 듯한 답이 떠오르질 않는다. 아직 오지 않은 것인가.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1> 경남 밀양 종남산
  2. 2부활절 현장예배 급증 우려…부산시, 모든 교회에 공무원 파견키로
  3. 3정상도의 '논어와 음악'-세상을 밝히는 따뜻한 울림 <8> 제7곡-사과십철
  4. 4지역위원장 등 민주당 인사 탈당, 김태호 지지 선언
  5. 5[출조 길라잡이] 울진 후포 봄 감성돔 낚시
  6. 6윤영석 “부산대 유휴부지 환수 법적으로 불가”…이재영 “양산시와 협의, 공영개발 하겠단 의미”
  7. 7부산대, 근로장학사업 취업연계중점대학 5년연속 선정
  8. 89일 온라인 개학…“원격수업 중 선생님·친구 촬영 안돼요”
  9. 9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9일(음 3월 17일)
  10. 10쫄깃한 생면 파스타 식당, 목욕탕 간판 따라 들어오세요
  1. 1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흥업소 등 집객업소 휴업 결단해야”
  2. 2정부, 학원 운영중단 권고…“어기면 집합금지 명령”
  3. 3재난지원금 전 국민으로 확대 … 찬성 10명 중 6명
  4. 4선거 앞두고 몰려드는 정책 질의서에 정당 난감
  5. 5“나이 들면 다 장애인” 발언 김대호, 결국 통합당 제명…후보직 박탈
  6. 6문대통령 "수출기업 36조 무역금융…공공부문 선결제도"
  7. 7지역위원장 등 민주당 인사 탈당, 김태호 지지 선언
  8. 8코레일 유통 부산경남본부, 동구자원봉사센터에 사랑의 쌀 전달
  9. 9윤영석 “부산대 유휴부지 환수 법적으로 불가”…이재영 “양산시와 협의, 공영개발 하겠단 의미”
  10. 10 위기의 조선도시 거제, 내가 살린다
  1. 1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3%로 하향…“IMF 이후 첫 역성장”
  2. 2올해 국가균형발전 사업에 39조 원 투입…'지역 혁신' 초점
  3. 3지역난방공사 "열수송관 누수 신고하면 상품권 지급"
  4. 4중부발전 노사, "코로나19 극복 '착한 소비' 추진" 맞손
  5. 5남부발전 "5777억 원 상반기 조기 집행…부산 등 지원"
  6. 6남동발전, 경남 사회적기업 '온라인 판로 개척' 돕는다
  7. 7광해관리공단, '온라인 개학' 맞춰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
  8. 8연체 위기 신용대출자에 최대 1년간 원금상환 유예
  9. 9코트라 "코로나19 대응 화상 상담장 10곳 추가 운영"
  10. 10코로나19 위기 속 고 조양호 회장 1주기...장녀 조현아는 불참
  1. 1 자가격리 위반하고 빵집에 취직한 20대 적발…사상구 “고발 예정”
  2. 2부산지역 코로나19 자가격리자 2972명… 해외입국자 2567명
  3. 3불 난 아파트에 9살 동생 구하려다…형제 모두 참변
  4. 4경남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 거제 거주 뉴질랜드인
  5. 5부산시, 121·122번 확진자 동선 공개
  6. 6거제 코로나19 확진자 1명(거제 7번 확진자) 추가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없어…16일째 지역사회 감염 0명
  8. 8김해서 40대 엄마가 초등생 딸 살해 후 자수…“생계 막막해서”
  9. 9강원 건조특보 속 원주·영월서 잇단 산불 … 경북 청송에서도
  10. 10부산 금정산서 산불 발생…헬기 동원 진화 중
  1. 1호나우지뉴 19억 보석금 내고 석방
  2. 2만수르 제친 최고 부자 구단주는?
  3. 3주말 개막하는 대만 야구…관중석엔 마네킹 응원단
  4. 4IOC “도쿄올림픽 예선 내년 6월 29일까지 마무리”
  5. 5허리 세운 거인, 올 시즌 필승조 ‘이상무’
  6. 6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7. 7“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8. 8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9. 9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10. 10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