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왜관…조선 속의 일본 <7> 초량왜관 출입 감시하는 두 개의 문, 수문과 설문

왜인 밀수·매춘 끊이지 않자, 출입문 이중·삼중 봉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8-21 19:31:19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거주 일본인 급격히 증가
- 조선인 접촉 막으려 통제 강화
- 정문 ‘수문’ 안팎에 초소 만들어
- 동래부·부산진 군관 등 파견 감시

- 왜관 주변엔 통역소·마을 상존
- 왜인, 통역 핑계로 민가 불법통행
- 사건사고 빈번하자 ‘설문’ 설치
- 초량촌 주민 문밖으로 강제 이주

- 국가 차원 강한 통제의 벽에도
- 일반인들 교류의 통로 이어가
- 통제·소통 교차하는 상징적 장소

■금표를 세워 통행 범위를 정하다

1678년 초량왜관 시대가 열리면서 이에 맞게 왜관 체제를 정비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당시 동래부사는 이복(李馥)이었다. 그는 일본 측과 약조를 맺고 일본인의 통행 범위를 정하였다. 앞쪽은 항구를 지나 절영도(영도)에 왕래할 수 없고, 서쪽은 연향청(연대청)을 지나지 못하고, 동쪽은 객사를 지나지 못한다고 하였다. 이듬해 1679년에는 왜관 선창을 기준으로 왜관 경계를 정한 금표(禁標·금지 표지)를 왜관 주변 네 곳에 세웠다. 동서남북으로 통행 범위를 정했는데, 가장 가까운 서쪽은 80보, 가장 먼 동쪽은 300보 정도였다. 두모포왜관 때는 제한 구역을 알리는 인위적인 구조물을 설치하지 않았다. 두모포왜관 때보다 일본인과 조선인의 접촉·교류를 막는 통제가 훨씬 강화된 것이다.
두모진지도(1872년·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설문과 산으로 이어진 담장이 보이고, 이주 마을인 신초량이 그려져 있다.
■초량왜관의 정문, 수문

초량왜관은 사방에 담장이 있어서, 여러 곳에 문이 있었다. 수문(守門), 수문(水門), 북문 등이 그것이다. 수문(守門)은 일상적으로 출입하는 정문으로, 동문에 해당한다. 수문(水門)은 왜관 내 일본인의 시체를 운반하는 문으로, 무상문(부정문)이라 부른다. 북문은 일본 사절이 연향청에 출입할 때 드나드는 문으로, 연향문(연석문)이라 부른다. 수문의 위치는 ‘부산의 고적과 유물’(부산부·1936)에 의하면, 본정(本町) 2정목 3번지 제일은행 지점이 있던 곳이다. 지금의 중구 동광동 2가 3번지 부근이다. 규모는 ‘증정교린지’에 12칸, ‘변례집요’에 5칸으로 나온다. 안쪽에는 사각형 ‘되’ 모양을 뜻하는 ‘마쓰가타’(승형)라는 공간이 있었다. 수문 안에 경비를 위한 또 하나의 공간이 존재하였다. 이곳에는 제찰(制札·금지 등을 알리는 표지)도 서 있었다.

두모포왜관 때는 수문의 열쇠를 밖에서 잠갔으나, 초량왜관 때는 안팎으로 잠갔다. 이 때문에 수문 안팎에 초소를 설치하여, 바깥쪽은 조선, 안쪽은 일본 측에서 지켰다. 통행증을 가진 자만 출입이 가능하였다. ‘증정교린지’를 보면, 수문에는 동래부와 부산진 장교가 각 1명, 소통사(하급 통역관)가 2명, 문지기가 2명 파견되었다. 그런데 일본 측 자료인 ‘초량화집’을 보면, 동래부와 부산진에서 각 3명이 파견되어, 군관 1명이 10일씩 교대 근무를 하였다. 출입하는 인원수는 물론이고, 수문 밖에서 날마다 열리는 새벽시장(조시)에 참여하는 사람들까지 상세하게 보고하였다. 수문 열쇠는 매일 밤 부산진에 바쳤다가, 아침에 문지기가 가져왔다. 매일 저녁 부산진에서는 군호(軍號·암구호)를 수문으로 보냈다. 복병막을 지키는 당번들과 암구호를 맞추어 확인하면서, 통행을 감시하였다.

■임소와 설문 그리고 신초량촌 탄생

변박의 왜관도(1783년·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위아래 네모 안이 각각 설문과 수문, 동그라미 안은 복병막이다. 이 그림에는 서2복병막이 나타나 있지 않다.
1679년에 정해진 초량왜관의 경계는 일본 측 자료인 ‘분류기사대강’에서 남서쪽은 초량항(項)에서 강 하류, 서쪽은 초량항에서 민가, 북쪽은 ‘사카노시타’(영선 고개 아래) 민가까지라고 하였다. 왜관 주변에는 ‘초량’이란 지명과 관련된 민가나 마을이 있었다. 왜관 건설 때 조선 측 공공건물도 정비되었다. 가장 중요한 건물은 초량객사였다. 객사는 왕을 상징하는 전패(殿牌·‘전’자를 쓴 나무 패)를 모시는 곳이다. 일본 사절이 조선 국왕에게 절하면서 예를 표하는 장소로써, 상징적 외교 공간이었다. 객사 주변에는 일본어 통역관(훈도·별차)이 근무하는 ‘임소(任所)’라는 곳이 있었다. 임소 주변에는 하급 통역관인 소통사가 근무하는 통사청 등 여러 역관 건물이 있었다. 객사와 임소 일대를 중심으로 그 주변에 조선인 마을인 초량촌이 있었다.

훈도·별차의 집이 초량촌에 있고, 일본인은 훈도·별차 집에 왕래하는 것을 핑계로 초량촌 민가에 자주 드나들었다. 이 때문에 초량촌은 불법 통행(난출), 정보 유출, 밀수, 매매춘(교간) 등의 온상이 되었다. 동래부사 권이진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초량촌 출입이 가장 잦은 일본인 4, 5명에게 곤장을 때리는 등 본보기로 삼았다. 이는 임시방편에 불과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은 훈도·별차의 공간과 초량촌민의 공간을 분리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1709년에 훈도·별차의 집 서쪽 담장과 바닷가를 연결하여 산꼭대기까지 담장을 쌓고, 출입문인 설문(設門)을 만들었다. 그리고 90여 민가를 설문 밖으로 이주시켰다. 이때 만들어진 마을이 ‘신초량촌’이다. 이것이 동구에 있는 현재 초량의 원형이다. 초량왜관과 지금의 초량이 같은 이름이지만 위치가 다른 것은 이 때문이다.

권이진이 설문을 쌓은 직접적인 계기는 1707년에 발생한 조선인 여인과 일본인 남성과의 매매춘 문제였다. ‘증정교린지’에는 동래부 장교 1명, 소통사 1명, 문지기 1명이 지킨다고 하였다. ‘초량화집’에는 동래부 파견 군관 3명이 10일씩 교대로 지킨다고 하였다. ‘부산의 고적과 유물’(1936)에는 초량정(町) 571번지에 설문 초석이 근래까지 남아 있었다고 하였다. 지금의 동구 초량동 571번지 일대이다.

■3개에서 6개로 늘어난 초소, 복병막

중구 용두산공원 건너편의 중구청 주변에 복병산(76.6m)이란 작은 산이 있다. 산 이름은 초량왜관 주변에 있던 초소인 복병막(伏兵幕)에서 유래한 것이다. 왜관 담장 주변의 세 곳에 동, 서, 남복병막이 있었다. 1716년에는 세 복병막의 담당 경비구역을 정하였다. 즉 ① 왜관 선창에서 동복병 곡담(曲墻)까지 ② 거기서 서복병 곡담까지 ③ 거기서 남복병 곡담까지 ④ 거기서 동암(용미산)까지 네 구역으로 나누고 수문군관, 동복병, 서복병, 남복병이 맡았다. 1739년에는 세 곳 복병막을 둘로 나누어 동2, 서2, 남2복병막이 추가되었다. 세 곳에서 여섯 곳으로 늘어난 것은 1738년에 발생한 조선인 여성과 일본인 남성과의 매매춘 사건이 발단이 되었다. 1760년에는 남2복병막을 성신당(훈도 근무처) 북쪽, 즉 부대현(釜大峴) 길목 옆으로 옮겼다. 옮긴 후로는 ‘북복병막’이라 불렀다. 이곳은 설문에서 멀지 않은 곳이므로, 설문 쪽 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의도였다.

■면과 선의 통제와 그 너머

왜관은 사방이 담장으로 둘러싸인, 면으로 통제된 공간이다. 그 일상적 통로가 수문이다. 수문이 설치된 지 30여 년 후에 다시 설문이 설치되었다. 설문 담장은 바닷가에서 산 정상까지 이어졌지만, 그것은 선으로 통제하는 것이지 면으로 통제하는 것은 아니었다. 복병소도 있었지만 산을 넘어 돌아가는 등의 방법으로 설문의 경계를 통과하였다. 설문 설치 전에는 왜관 담장이 왜관의 안팎을 구분하는 경계였다. 설문이 설치되면서 또 다른 경계가 생긴 것이다. 설문은 수문의 바깥문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설문 쪽 통제가 강화되면서, 왜관 서쪽 방면 길목의 역할이 부각되었다. 따라서 서복병막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설문은 선의 경계이지만, 부산진과 동래부로 통하는 가장 중요한 길목에 설치되었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크다. 수문 밖에 있는 또 하나의 경계인 설문은 왜관과 부산진(동래)을 차단하는 상징적 경계·공간이었다. 하지만 통행 범위, 수문, 설문, 복병막 등 국가 차원의 강한 통제의 벽에도 불구하고, 일반민과 지역 차원에서는 그 통제의 벽을 넘어 교류의 통로를 열어나갔다. 왜관은 통제와 교류가 교차하고 교착하는 역동적인 장소이고 공간이었다.

김동철 부산대 사학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18일부터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2. 2[사설] 백색국가서 일 제외 시행…후폭풍 최소화 만전을
  3. 3부마항쟁 발원지 표지석서 “위대한 시민의 승리…완전한 진상 규명 필요”
  4. 4근교산&그너머 <1143> 발원지를 찾아서② 태화강과 백운산 탑골샘
  5. 5부산의 전통주 양조장 <5> 남구 연효재
  6. 6동래 빛낸 독립운동가 활약상, 부산스토리텔링축제서 만나요
  7. 7골목마다 색다른 정취… 대만의 역사와 낭만 품다
  8. 8팝페라·현대무용·합창·현악 5중주…부산시민회관 문화놀이터로 오세요
  9. 9‘얼음왕자’ 액션 폭주…마동석과 어쩌다 키스신은 폭소탄
  10. 10[조황] 부산 동방파제 등 가족 단위 출조객 북적
  1. 1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직접 가봤더니…'호텔급 시설 체계적 조리 시스템'
  2. 2나경원,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의혹에…“출생 증명서 떼줘야 하나”
  3. 3계속고용제도 도입… 65세 정년연장 이루어지나
  4. 4‘서갑원’이 누군데? 순천 지역위원장 출신… 이정현 대항마
  5. 5조국 "공보준칙 개선, 가족수사 마무리 후 시행"
  6. 6서권천 변호사 황교안에 일침 “고작 다시 자랄 머리털 깎고 국민을 기만…”
  7. 7법 위반한 외국인도 체류 연장 가능… 정부 발표에 여론 반발
  8. 8심재철 이주영 등 한국당 중진도 삭발… 민주당 “민생부터 챙기라”
  9. 9‘장애인 비하 논란’ 박인숙 의원 사과… 조국 비판하며 ‘인지능력 장애’ 발언
  10. 10한국당 커지는 PK 현역 용퇴론…“대의 위해 희생해야”
  1. 118일부터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2. 2‘남천 더샵’ 부적격자 속출 전망…미계약분 ‘이삭줍기’ 눈독
  3. 3‘60세+a’ 계속고용 의무화 추진…지방·청년 대책은 외면
  4. 4‘돼지열병’ 확산…돈육 파동조짐
  5. 5신세계아울렛 6주년 ‘쇼핑 대축제’…20일부터 최대 80% 할인
  6. 6금융·증시 동향
  7. 7뽀글이와 러닝화…단풍놀이엔 꾸민듯 안 꾸민듯 멋스럽게
  8. 8전국 상의회장 부산 집결 “경제시스템 개혁을”
  9. 9제429회 연금 복권
  10. 10803개 부스 친환경 신기술 향연…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 관심 집중
  1. 1살인의 추억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검거…공소시효 지난 사건 처리는?
  2. 2태풍 ‘타파’ 소식에 주말 날씨 관심 집중…전국 비소식은?
  3. 3영화 살인의 추억 용의자 검거
  4. 4(1보)부산도시철도 4호선 열차 비상제동...전동휠체어 선로 추락
  5. 5조국 부인, 아들 상장서 오려낸 직인으로 딸 표창장 위조 정황
  6. 6“주말 또 태풍”… 무더위 가신 뒤 찾아온 예비태풍 17호 ‘타파’
  7. 7PD 수첩 “대낮에 필리핀 경찰이 한국 교민 납치·살해”... 필리핀 경찰의 ‘계획적 범죄’
  8. 8‘가을 태풍’ 타파 한반도 향해 북상…“주말 비 뿌릴 것”
  9. 9공지영, 조국 검찰개혁 응원 “악은 공포와 위축 원해… 총공세는 막바지란 뜻”
  10. 10주말 날씨 비상, 가을 태풍 ‘타파’ 오나…
  1. 118세 6개월 이강인, UCL '한국인 최연소 데뷔'…첼시전 교체투입
  2. 2첫 UCL 본선에서 황희찬 ‘1호골’ 기록... 팀 내에서 존재감 돋보여
  3. 3이강인 데뷔전, 발렌시아가 첼시 상대 1-0 승리…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4. 4풀타임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맹활약
  5. 518세 이강인도 ‘꿈의 무대’서 짧지만 강렬했던 5분
  6. 6미국 간 성민규 단장…롯데, 외인 지도자 물색?
  7. 7챔스 데뷔전 1골·2도움…황희찬 ‘10점 만점에 10점’
  8. 8프로농구 부산 kt 20일 출정식
  9. 9최지만, 고교 선배 류현진 앞에서 홈런
  10. 10
우리은행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2019맘편한부산
  • 지역경제 살리기 정책 콘퍼런스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엄홍길 대장 시민초청 강연회
  • 2019국제에너지산업전
  • 2019 ATC 부산 성공기원 시민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