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501> 喬木也非衣

검찰은 교목이지 옷이 아니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0-09 19:15:25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높이 솟을 교(口-9) 나무 목(木-0) 어조사 야(乙-2) 아닐 비(非-0) 옷의(衣-0)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대선에서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을 공약으로 내걸었었다. 올해 4월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공수처 도입에 관한 법안이 ‘신속처리 안건’에 지정되면서 검찰개혁에 탄력이 붙으려 하자,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은 수사권 조정에 대해 반대 뜻을 강하게 표명했다. 5월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은 이 법안들이 “형사사법체계의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고,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수사권을 경찰에 넘겨주는 것을 염두에 둔 말인데, 가소롭기 그지없는 억지다.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 검찰 가운데서 한국 검찰처럼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한 곳은 없다. 두 가지 권한을 틀어쥐는 순간 막강한 권력이 되어 검사 재량에 따라 공소를 제기하는 ‘기소편의주의’를 제어할 수단이 거의 없게 된다. 실제로 공익과 국익을 해친 정치권력과 재벌의 수많은 위법 행위에 대한 수사 및 기소를 검찰은 얼마나 任意(임의)와 恣意(자의)로 해왔던가? 자신의 권한을 남용하고 오용한 데 대해 어떤 검사도 처벌을 받은 적이 없지 않은가.

또 그날,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찰이 정치권력에 흔들린 것이 아니냐는 기자 질문에 대해 입고 있던 양복 재킷을 벗어 흔들면서 “뭐가 흔들립니까? 옷이 흔들립니다. 어디서 흔드는 겁니까?”라고 말했다. 이는 검찰이 중립을 지키고자 했으나 늘 정치권력이라는 외풍이 가만두지 않았다는 것을 말하고자 함이리라. 그런데 옷은 가벼워 누구나 흔들 수 있다. 굳이 정치권력이 아니라도. 검찰 조직이나 그 권력이 옷처럼 가볍다는 말인가? 참으로 그러한가?
맹자의 표현을 따르면, 검찰은 喬木(교목)이다. 몸통이 굵고 곧으며 높이 자란 교목은 왕실에 버금가는 권력을 가진 가문을 이른다. 나무라서 외풍에 흔들리지만, 교목이라 함부로 흔들리지 않으며 휘둘리는 일은 더욱 없다. 정권의 숱한 교체에도 막강한 권력을 유지해 온 검찰이 어찌 교목이 아닌 한낱 옷이겠는가. 喬木也非衣(교목야비의)!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조성환? 허문회?…롯데 감독 국내파에 맡긴다
  2. 2동천 복원 ‘도심 크루즈선’ 운항…산복도로~중앙대로 ‘수직 연결’
  3. 3불교 화합의 장…스님 1000명·불자 10만 명 부산시민공원에 모인다
  4. 4김휘 부산영상위 운영위원장 1년 만에 사퇴…지역 영화계 ‘당혹’
  5. 5유통공룡 ‘현지법인화 전략’으로 지역시장 공략
  6. 629년 만의 평양 남북축구…기묘한 ‘3無 경기’
  7. 73조3000억 투입 ‘돌아오는 원도심으로’…예산 확보가 관건
  8. 8PK 한국당, 총선 앞둔 물갈이 ‘째깍째깍’
  9. 9남해군 미조면에 산토리니 닮은 리조트 선다
  10. 10주택 거래절벽…부산시 취득세 수입 1년 새 900억 줄었다
  1. 1'35일 만에 사퇴해도 받나?' 조국 전 장관 연금 수혜 여부 관심↑
  2. 2정경심 뇌경색 진단 조국 “가족과 함께 하지 못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
  3. 3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 한심한 꼴 부끄럽다"
  4. 4조국 전 장관, 오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직 복직
  5. 5박지원 “조국 사퇴,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유력해”
  6. 6문진국 "산업인력공단 직원이 문제 빼돌려 스스로 시험 합격"
  7. 7조국 "'내 가족 도륙 당했다’ 어려움 토로해”
  8. 8이철희 “검사 블랙리스트 실무자가 지금은 반부패부장” 진상 조사 강력 촉구
  9. 9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상대를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10. 10“조국 후임에 전해철 의원 제격”…차기 법무부장관 조건은?
  1. 1세단 게 섰거라, SUV 곧 판매량 추월할 기세
  2. 2 ‘콰트로 시스템’ 도로 움켜쥐 듯 달려…핸들 그립감은 동급 최고
  3. 3 프로인커뮤니케이션
  4. 4주택 거래절벽…부산시 취득세 수입 1년 새 900억 줄었다
  5. 5유통공룡 ‘현지법인화 전략’으로 지역시장 공략
  6. 6부산중기청, 소재·부품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 대학 23일까지 모집…내년 3월 개설
  7. 7신보 조선사·조선기자재 특례보증 23% 그쳐
  8. 8S&T그룹, 군사박람회 신형 무기들 뽐내
  9. 9금융·증시 동향
  10. 10토스,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1. 1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국어 94점 수학(가)93점 수학(나)75점
  2. 2"상사가 썼다" 강효진 기자 설리 빈소 공개 논란 새로운 국면
  3. 3선문대학교 칼부림 사건…경찰 “수사 중인 사안 밝히기 힘들어”
  4. 42019 10월 모의고사 시간표는?… ‘2018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비교’
  5. 5광안대교 상판서 BMW 미니쿠페 불나..."사이드브레이크 안 내리고 운전했다"
  6. 6설리 MC로 한 ‘악플의 밤’... 방송 폐지 두고 온라인 공방전
  7. 7'자연이 만들고 울산이 가꿨다'…태화강국가정원 18일 선포식
  8. 8 보행 장애 김현태 씨
  9. 9경남 거제 원룸서 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
  10. 10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보다 사흘 빨라
  1. 1한국 북한 축구 중계 불발 ‘경기 진행 상황 인터넷으로’
  2. 2北, 南에 평양원정 경기영상 제공키로…녹화중계 가능할 듯
  3. 3벤투호, 북한 격파 '손흥민-황의조' 투톱 공격 선봉
  4. 4'관중·중계' 없는 황당 경기…남북 축구 0:0 득점 없이 비겨
  5. 5베트남 축구협회 "박항서 감독과 꼭 재계약할 것"
  6. 6북한 평양원정 경기 영상 제공... 녹화중계는 가능할 듯
  7. 7“가을 타는 다저스, FA ‘콜’ 데려와라”
  8. 8조성환? 허문회?…롯데 감독 국내파에 맡긴다
  9. 929년 만의 평양 남북축구…기묘한 ‘3無 경기’
  10. 10마라톤 킵초케, 국제육상 올해의 선수 후보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