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546> 人必知之

남이 반드시 허물을 알게 해주는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2-11 20:03:52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 인(人-0) 반드시 필(心-1)알게 할 지(矢-3)그 지(丿-3)

공자는 이런 말을 했다. “後生可畏, 焉知來者之不如今也? 四十·五十而無聞焉, 斯亦不足畏也已.”(후생가외, 언지래자지불여금야? 사십·오십이무문언, 사역불족외야이) “뒤에 오는 자를 두려워할 만하니, 그들의 앞날이 지금만 못하리라고 어찌 지레 말하겠는가? 그러나 나이 마흔이 되고 쉰이 되어도 알려지지 않는다면, 이런 사람은 두려워할 것 없다.”

요즘 ‘꼰대’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예전에는 그저 선생이나 아버지를 가리키던 隱語(은어)였는데, 이제는 자신의 경험을 일반화해서 젊거나 어린 사람에게 훈계하거나 강요하는 어른을 이른다. 그런데 꼰대는 자신이 꼰대인 줄을 모른다. 자신이 鎭重(진중)하다고 여기지만, 기실은 輕率(경솔)하고 輕妄(경망)한 사람이다. 묵직함을 뽐내며 말하지만, 거북함만 느끼게 할 뿐이다. 그걸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러기에 꼰대 짓을 계속하면서 제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도리어 핏대를 올린다. 그런 꼰대가 위의 공자 말을 들으면 어떻게 반응할까? “어이쿠, 내 얘기잖아!”라고 뜨끔하지 않을까? 공자가 당시의 꼰대들을 향해 한 말인데.
흔히 공자를 까탈스럽게 예의나 따지는 ‘도덕 선생’ 쯤으로 아는데, 그건 그를 ‘꼰대’로 여기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인식이다. 그것은 오해 수준을 넘어 無知莫知(무지막지)하다고 해야 할 폭력이나 다름이 없다. 불행하게도 공자를 잘못 알면, 잘못 아는 그 사람만 손해다. 죽은 공자야 무슨 상관이 있으랴. 그래서 말한다. 공자는 꼰대 같은 ‘도덕 선생’이 결코 아니었다. 평생 배움을 내려놓은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누구에게서나 배우려 했던 사람이다.

어느 때인가 진사패라는 인물이 공자에게 당시 노나라 군주였던 昭公(소공)이 예를 아는지 물었다. 공자는 “예를 안다”고 대답했고, 진사패는 소공은 예를 모른다면서 그 이유를 밝혔다. 이에 공자는 “丘也幸! 苟有過, 人必知之”(구야행! 구유과, 인필지지) 곧 “나는 참 복되구나! 진실로 허물이 있으면, 남이 반드시 그것을 알게 해주니”라고 말했다. 이런 공자가 꼰대 같은 도덕 선생인가?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서상균 그림창] 절호의 찬스판
  2. 2복고 열풍 타고 품바가 돌아왔다
  3. 3민주당 탈당한 거제 김해연 예비후보 “불출마 대가로 공기업 자리 제안받아”
  4. 4與 이낙연·송영길·김두관 VS 野 황교안…PK 총선지원군 ‘극과 극’
  5. 5[세상읽기] 제조업 몰락은 곧 동남권 몰락 /남종석
  6. 6[옴부즈맨 칼럼] 나는 오늘도 ‘지역신문’을 읽는다 /배현정
  7. 7동장군 실종…롱패딩 울고 골프용품 웃고
  8. 8권순우 풀세트 석패, 메이저 가능성 봤다
  9. 9박인비, 랭킹 14위로 도약…게인브리지서 20승 재도전
  10. 10부산형 ODA 시동 <4> 아세안을 잡아라- 스마트시티
  1. 1"호르무즈 파병, 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로"
  2. 2여야 정당, '안철수 카드' 눈치게임 시작
  3. 3문대통령 "檢개혁법, 악마는 디테일에…객관·중립성 확보해야"
  4. 4호르무즈에 사실상 독자파병…국익에 美·이란과 관계 따져 절충
  5. 5안규백 “호르무즈 파병, 청해부대 일부 지역 확대로 결정”
  6. 6한국당,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박사 5호 인재로 영입
  7. 7아덴만 해적 잡던 청해부대, 이젠 호르무즈까지 활동구역 확대
  8. 8민주, 방위사업학 박사 1호 최기일 입당…"방산전문가 첫 영입"
  9. 9여야 방산, 외교안보 전문가 영입
  10. 10북구, ‘솔북이 에듀파크 소재 기관 독서·문화 축제’ 업무협약 체결
  1. 1 ㈜지지코리아
  2. 2금융·증시 동향
  3. 3 럭셔리한 실내에 탄탄한 서스펜션…반자율주행 기능 편리함 더해
  4. 4동장군 실종…롱패딩 울고 골프용품 웃고
  5. 5주가지수- 2020년 1월 21일
  6. 6부산·울산 중소기업 40% “설 대목 앞 자금사정 곤란”
  7. 7면허증이 스마트폰 속으로 ‘쏙’…통학차량 안전장치 검사 깐깐해져
  8. 8에어부산 인천발 동남아 5개 노선 탑승률 84%
  9. 9남일꼼장어·원조석대추어탕도 ‘백년가게’ 지정
  10. 10
  1. 1공사현장서 떨어진 나무받침대 맞은 해운대구 공무원 두개골 함몰
  2. 2법원 "김경수, 킹크랩 시연 봤다…공모 판단 추가심리 필요"
  3. 3경기도청 여직원 ‘미투’ “우리아들 XX크다, 만나봐” 5년간 성희롱에 폭언
  4. 4SUV 차량 성산대교서 추락…운전자 사망·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 중
  5. 5고 이태석 신부 제자, 의사 국가시험 합격
  6. 6우한 폐렴 증상…발열·폐렴·호흡기 증상
  7. 7 우한폐렴 국내 의심환자 3명 추가 발생
  8. 8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의 현주소
  9. 9‘부산날씨’ 일교차 10도…내일부터는 비온다
  10. 10우한 폐렴 확진자와 한 비행기 … 부산서 접촉자 2명 확인
  1. 1권순우 풀세트 석패, 메이저 가능성 봤다
  2. 2박진감 넘치는 ‘기술 씨름’ 설 모래판 달군다
  3. 3박인비, 랭킹 14위로 도약…게인브리지서 20승 재도전
  4. 4도쿄까지 1승…김학범호, 22일 호주 꺾으면 올림픽 직행
  5. 5K리그 부산, 도스톤벡 영입
  6. 6쇼트트랙 청소년대표, 유스올림픽 금메달 싹쓸이
  7. 7
  8. 8
  9. 9
  10. 10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