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부산 정가. com] 與 "좌파영화제 '손보기'는 오해"

사상구 이주 김정길 총선 출마설

  • 국제신문
  • 신수건 기자 giant@kookje.co.kr
  •  |  입력 : 2010-10-10 22:02:08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與 지도부 대거 PIFF 방문

○…한나라당 지도부가 지난 7일 부산국제영화제(PIFF) 개막식에 맞춰 대거 부산을 방문, 다양한 정치적 해석을 낳았다. 작년까지만 해도 PIFF 개막식에는 국회 문광위 소속 국회의원들이 주로 찾았는데 올해는 안상수 대표와 정두언 최고위원, 원희룡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대거 부산에 내려와 기자간담회와 영화인 간담회 등을 잇따라 열고 PIFF와 부산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안 대표 등의 부산 방문은 올해 처음 PIFF 국고지원금이 삭감되면서 냉랭해진 부산지역과 영화계 여론을 달래기 위한 것이 주목적이었지만 당과 정부 일각에서 PIFF를 '좌파영화제'로 보는 일부 시각을 불식시키기 위한 제스처도 포함됐다는 게 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이와 관련, 7일 밤 개막식 뒤풀이 장소에서 이용관 PIFF 집행위원장을 만나 "문화라는 게 원래 좀 비트는 것이지 않느냐"며 정부와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안 대표도 8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영화제 예산이 삭감된 것은 복지 예산 비중이 많다 보니 생긴 것이지 '좌파영화제' 논란과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며 색깔론을 경계했다.


# 민주당내 소문에 "개인적 사정탓"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부산시장후보로 출마해 44%의 높은 지지율로 선전한 김정길 전 행자부 장관이 예상치 못한 선거 후유증을 겪고 있다. 지방선거 당시 선대본부 핵심 참모들과 불화설이 나돌고 있는데다 최근 전당대회에서 정세균 전 대표가 3위에 그쳐 영남 몫 지명직 최고위원 자리도 받지 못했다. 게다가 최근 야권 성향이 강한 사상구 엄궁동의 한 아파트를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내에서 "차기 총선을 의식해 주소를 옮기는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김 전 장관은 노무현 정부 말기 대한체육회장을 그만둔 뒤 부산에 내려와 고급주거타운인 해운대 마린시티의 한 아파트에서 거주해 왔다.

김 전 장관 측 관계자는 "사상구에 아파트를 산 것은 개인적 사정 때문이지 총선을 의식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며 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