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잠깐읽기] 기형적 정치현실의 근원을 캐다 外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9 21:19:27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형적 정치현실의 근원을 캐다

- 한국의 48년체제 /박찬표 지음 /후마니타스 /1만5000원

   
소위 '87체제'를 뛰어넘자는 얘기가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다. 6월항쟁으로 마련된 지금의 헌법구조를 고쳐야 한다는 거다. 민주화 이후 계속되는 투표율 저하, 사회경제적 불평등 심화 등을 민주주의 위기징후로 여기는 것이다. 정치학자인 지은이는 보다 근원적인 이유를 '48년체제'에서 찾고 있다. 1948년 제헌헌법은 해방 이후 3년간 정치세력들이 가치와 이념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이를 조정 타협하기보다 물리력으로 상대 를 제거하는 과정의 산물로 본다.

지은이는 우리 정치의 기형성의 출발점은 여기서부터란 걸 말하고 있다. 민주주의의 기초 단계인 '절차적 민주주의'가 결여됐다는 것이다. 이념이나 가치의 차이를 둘러싼 갈등을 다룰 절차에 대한 합의를 중시하는 절차적 민주주의는 '최소주의적' 민주주의라고 상기시킨다. 이런 바탕이 갖춰져야만 비로소 정치 영역을 넘어서 사회 경제적 영역으로 확장돼 우리가 바라는 '실질적 민주주의'를 누릴 수 있다고 말한다. 국회 의사당에서 물리적 충돌이 다반사로 빚어지는 우리 정치현실에서 의미있는 진단으로 읽힌다.



# 맨몸으로 부딪친 세계의 바다

- 대양의 노래 /올리비에 드 케르소종 지음 /허지은 옮김 /문학세계사 /1만1000원

   
사진을 보면 프랑스 배우 제라르 드빠르디유를 닮은 이 남자의 이름은 올리비에 드 케르소종. 바닷사람이다. 지난 40년 동안 요트를 몰고 장거리 대양횡단 경기대회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쌓았다. 대양의 노래는 바다여행 기록이다. "짐이라고 해보았자 색 바랜 셔츠 세 장, 물 빠진 바지 한 벌, 면도기, 책 두세 권, 담배 한 보루뿐"인 그는 맨몸으로 세계의 바다와 부딪쳤고 그 품을 파고들었다.

"폴리네시아의 섬으로 파견되는 프랑스 총독은 본국을 떠날 때 단추 하나 떨어지지 않은 완벽한 제복을 입고 갔다가 돌아올 때에는 허리에 두르는 타히티 원주민의 의상을 입고 온다. 그럼 영국 사람들은 어떨까? 피지로 발령받은 총독은 법관처럼 근엄한 의복을 입고 조국을 떠난다. 그 총독이 태평양을 떠날 즈음이 되면 피지 사람들의 반 이상이 총독과 비슷한 차림을 하고 있다." 이런 문화적 관찰도 있지만 세계 바다의 특징, 항해자의 절대고독, 단순한 '이동'을 여행이라 생각하는 세태에 대한 감상 등 이야기는 바다처럼 넓고 깊다.


# 숲에서 찾은 유아 대안교육법
- 숲 유치원 /장희정 지음 /호미 /1만8000원

   
한 통계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40분마다 한 명꼴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청소년 자살률은 지난해보다 47%가 늘었다.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어린이는 전체 아동의 25%에 이를 정도다. 근본 원인은 가정불화 우울증 성적비관 환경오염 등 모두 우리 어른들이 빚어낸 문제이고 함께 풀어야 할 과제다.

저자는 그 해답을 숲유치원에서 찾고 있다. 아이들에게 숲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교실이자 열린 학교다. 숲에서 만나는 새들과 시냇물, 바위와 나뭇잎들이 모두 놀잇감이 되고 교재가 된다. 어릴 때 친구들과 어울려 뒷동산에서 뛰어놀던 자연의 품에서 '교사 없는 교육, 교육과정 없는 대안교육'을 찾을 수 있다. 책은 전문 지식을 담보한 전문서이면서도 결코 기계적이지 않고 오히려 생생하게 살아 있는 지식을 들려 준다. 독일에서 교육학과 심리학을 전공한 저자가 유학 시절에 보고 듣고 경험한 유아를 위한 대안교육 방식, 귀국한 뒤 지리산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삶, 대안교육 1세대인 두 아이를 둔 어머니의 경험이 오롯이 녹아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현범 목사의 좁은 길을 걸으며
더불어 사는 공동체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안동 건진국시와 누름(지물)국시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의 괴물들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국내 3대 종주코스 덕유산 2박3일 산행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동조자 1·2(비엣 타인 응우옌 지음) 外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제국의 위안부’ 저자의 항변
전설적 여기자가 쓴 자서전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fluffy days-미사키 카와이 作
동쪽으로-이정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과 함께하는 엄마의 어린 시절 外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혼자 서는 여인 1 /박진경
해갈 /이행숙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8강전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인랑’ ‘공작’ ‘신과 함께-인과 연’…여름 대작영화의 개봉일 전쟁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암흑 속에서 오직 나뿐…미지의 영역 달 뒤편 관찰기” /강이라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22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輔弗能爲
學不可已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