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북한 44년 만에 `감격의 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6 05:38:4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한 축구 대표팀이 무려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서 감격적인 골을 터뜨렸다.

북한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본선 G조브라질과 1차전에서 베테랑 수비수 지윤남(4.25체육단)이 0-2로 뒤진 후반 44분 짜릿한 만회골을 터뜨렸다.

북한은 1966년 7월 23일 잉글랜드 월드컵 본선 포르투갈과 8강전에서 2-0으로 앞선 전반 22분 양성국이 추가골을 뽑은 이후 처음으로 골을 넣었다.

정확하게 43년 10개월 23일, 1만6천34일 만에 누리는 감격이다.

북한은 1966년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면서`천리마 군단'으로 축구사에 이름을 남겼다.

이후 월드컵 예선에 불참하거나 출전했다가 탈락했기 때문에 한 차례도 본선 무대를 밟아본 적이 없다.

북한의 간판 골잡이 정대세는 이날 경기가 시작하기 전 국가가 나오자 출전 자체에 감격한 듯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정훈 북한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브라질의 전술에 대한 준비가 돼 있으며 역습으로 일격을 가할 태세도 갖춰다"고 밝혔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딩기요트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카약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