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말말말] 박지성 "나의 월드컵은 끝났다… 아쉽고 후회 되기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11 19:49:53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은 축구 축제이면서 동시에 말의 잔치였다. 각국 대표팀 감독과 선수, 국제축구연맹(FIFA) 및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을 비롯해 왕년의 축구 스타들과 유명 인사들까지 한마디씩 보태 팬들을 즐겁게 했다.

▶ "나의 월드컵이 끝났다는 생각에 아쉽기도 하고 후회도 된다."

한국 대표팀 주장 박지성은 우루과이와의 16강전을 마치고 이번이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지성은 귀국 후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언급을 피하고 있다.

▶ "왜 우리가 승리 대신 '좋은 축구'에 집중해야 하는가? 물론 멋지게 이기면 좋겠지만, 추하게라도 이길 수 있어야 한다."

베르트 판마르베이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은 일본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으로 어렵게 이기고 난 뒤 자신의 경기 운영 스타일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토털 축구'의 발상지 네덜란드는 이번 대회에서 '실리 축구'를 구사, 화려함이 사라졌다는 비난에 시달리기도 했다.

▶ "이번 월드컵은 두 가지로 기억될 것이다. 하나는 승자, 다른 하나는 훈련을 거부한 프랑스팀."

프랑스 축구의 '정신적 지주' 지네딘 지단이 내홍에 빠진 프랑스 대표팀을 신랄하게 비난하면서 했던 말이다. 스트라이커 아넬카의 대회 중 퇴출, 선수들의 집단 훈련 거부 등으로 프랑스는 경기장 밖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 "나는 챔피언이 되고 싶고 우리에게는 메시가 있다."

디에고 마라도나 아르헨티나 감독은 대회 기간 내내 메시에 대한 끝없는 애정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8강전에서 탈락했고 MVP 후보였던 메시는 한 골도 못 넣고 대회를 마쳤다.
▶ "4만 명 관중이 모두 알았지만 오직 주심과 부심 두 사람만 몰랐다."

잉글랜드 대표팀 프랭크 램퍼드가 독일과의 16강전에서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을 넘은 슛이 골로 인정받지 못한 데 대해 분통을 터뜨렸다. 이번 대회에서는 유독 심판들의 오심이 많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프로농구 kt 시즌 결산
다행
프로농구 kt 시즌 결산
불행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