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10-2011 프로농구] 존슨 3점 버저비터… KT 살렸다

LG 원정경기 4쿼터까지 고전

극적인 3점 슛으로 94-93 승리

백업가드 윤여권 24점 맹활약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0-11-07 21:15:55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7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경기에서 부산 KT의 로드(왼쪽)가 창원 LG 문태영의 슛을 막아내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부산 KT가 제스퍼 존슨의 극적인 3점 버저비터로 창원 LG에 드라마같은 역전승을 연출했다.

KT는 7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LG와의 원정경기에서 91-93으로 4쿼터가 끝나기 직전 존슨이 3점슛 라인 밖에서 LG 알렉산더를 앞에 두고 던진 공이 바스켓에 꽂혔다. 존슨의 손에서 공이 떠난 직후 경기 종료 부저가 울렸다. 워낙 순식간에 발생한 상황이라서 심판들도 처음에는 정확한 판정을 하지 못하다가 협의를 하고 득점을 인정해 결국 KT가 94-93으로 승리했다.

결과 뿐만 아니라 과정도 흥미진진했다. KT는 경기 내내 LG에 끌려갔다. 1쿼터 시작과 함게 0-9까지 뒤졌고 3쿼터 중반에는 최대 15점까지 점수 차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때 팀을 구한 선수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윤여권이었다. KT 전창진 감독은 고육지책으로 윤여권까지 내보냈다. 더 이상 출전시킬 선수가 없어서다. 조성민이 국가대표로 빠졌고 김도수, 송영진이 부상으로 이탈한 데 이어 백업 가드 최민규마저 지난 3일 서울 SK전에서 오른쪽 새끼 손가락 골절로 아웃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윤여권은 이번 시즌 3경기에서 총 9분을 뛴 전형적인 백업 선수였다. 지난 시즌에도 4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경기 출전에 목이 말랐던 윤여권은 1쿼터 부터 미친듯이 코트를 뛰어다녔다. 무려 31분을 누볐고 더욱 놀라운 것은 24점이나 쓸어담았다는 점이다. 그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이다. 리바운드 2개와 도움, 스틸도 각각 1개씩 올렸다. 윤여권은 4쿼터에 9점을 넣으며 역전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마무리는 존슨의 몫. 특히 존슨은 4쿼터에 17점을 혼자 몰아넣으며 위기에 빠진 팀을 구했다. 이날 총 29득점, 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존슨과 윤여권은 3연패에 빠질 뻔한 팀을 구해냈다. 전 감독 부임 이후 KT는 3연패를 당한 적이 없었다. 만약 패했다면 KT의 충격은 컸다. KT는 7승 4패로 3위를 힘겹게 지켰다.

전날 경기에서 KT는 반대의 상황을 겪었다. 홈에서 인천 전자랜드를 맞아 줄곧 리드를 하다 경기 종료 2초 전 허버트 힐에게 골밑 슛을 내주고 67-68의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3. 3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4. 4김해공항 기상악화... 항공기 결항 잇따라
  5. 5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6. 6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7. 7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8. 8‘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9. 9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10. 10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1. 1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2. 2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3. 3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4. 4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5. 5표심은 경제에 방점…가덕 관심도 커져
  6. 6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7. 7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8. 8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9. 9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10. 10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법인택시 등 200만 명 더 준다
  1. 1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2. 2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3. 3의료진 열사 도시락, 독도 소주…편의점 ‘3·1절 마케팅’
  4. 4예타면제 논리 키우고, 사전타당성 조사 기존자료 활용 6개월로 줄여야
  5. 5지역상공계 염원 결실 “엑스포 전 개항이 동북아 관문 첫발”
  6. 6내고장 비즈니스 <5> 울산 언양 트레비어
  7. 7영업제한 소상공인 7월부터 ‘손실보상’
  8. 8P2P 금융사 타이탄인베스트 전자등기 서비스
  9. 9LG베스트샵에 로봇직원 뽑았네
  10. 10“로열티 없는 순수 국산 맥주…울산 대표 자산으로 키울 것”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3. 3김해공항 기상악화... 항공기 결항 잇따라
  4. 4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5. 5‘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6. 6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7. 7부산시 “시유재산 땅 비워달라”…구·군 사용 체육시설 쫓겨난다
  8. 8부산시, 자정까지 문여는 약국 4곳 시범운영
  9. 9양산시민 통도사 입장 무료·주차료 유료화 절충안 합의
  10. 10[날씨]1일 비오고 강한 바람부는 부산 울산 경남
  1. 1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2. 2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3. 3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4. 4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5. 5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6. 6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7. 7쑥쑥 크는 ‘내일의 거인’…주전 경쟁 후끈
  8. 8기성용 성폭행 의혹 반박…“결코 그런 일 없었다”
  9. 9부산시설공단 1승 선착…“삼척서 끝낸다”
  10. 10BNK 포워드 구슬, ‘식스우먼상’ 수상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부산씨름협회 박수용 회장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