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복지칼럼] `Weak ties(약한 연대와 지지)` 동참 어때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17 20:04:18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사람들의 인내심은 어디까지 일까. 얼마전 '아·태 전화상담대회'에 다녀오면서 생긴 궁금증이다. 최근 한국 대만 일본, 동양 3국의 생명의전화가 함께하는 아시아 지역 회의와 카운셀링 대회가 일본 센다이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이노치노덴와 연맹에서 900여 명의 상담원과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과연 규모가 웅장했고 내용은 섬세했으며 일본인 특유의 선의가 넘치는 훌륭한 대회였다. 등록비가 2만5000엔이라는 적지않은 금액이었다. 대회 본부는 숙박비는 별도, 2박3일 기간 중 두번 식사를 제공했다. 본전 생각에 "자료집이라도 묵직하게 받아와야지" 했는데 그 기대마저 물거품이 됐다. 고공행진한다는 물가 때문일까. 그래도 너무하지 않은가라는 불만이 생겼었는데 알고보니 본부 측은 환경 문제를 고려해 자료집을 많이 만들지 않았다. 핸드아웃 자료도 적정량만 만들어 가져가고 싶은 사람만 가져가라며 친환경적 안내를 하고 있었다.

'국제 친선의 밤'도 기억에 남는다. 에미코 오쿠야마 센다이 시장과 국제생명의전화 회장이 참석한 만찬으로 650명 이상이 함께 했다. 차기 개최국인 '대만생명의전화'에서 자국 소개를 하는데 허용 시간을 넘기는 바람에 예정 종료 시간인 밤 9시를 넘겨 10시가 넘도록 만찬이 진행됐다.

한국 참석자들은 대만 측의 무감각에 "왜들 이러는가"라는 눈짓을 교환했지만 정작 대다수였던 일본 참석자들은 정말 거의 한 사람도 빠짐없이 웃을 때 웃어주고 손뼉을 치고 무대를 주시하면서 자리를 지키는 것이 아닌가. 순간 신기함을 넘어 경이로움을 느꼈다. 아마도 우리라면 "이러면 안 돼요"라고 팔 걷어붙이고 나서서 훈수를 두거나 비판 혹은 비난까지 하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그러나 오해 없었으면 한다. 어느 행동이, 어떤 판단이 옳은지 그른지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다. 늘 지적되듯 한국 중국 일본, 세 민족 간에는 다름이 있다. 매번 드러나는 거리감, 그리고 다름을 통해 배우는 것이 즐겁다.
이번 '아·태 전화상담대회'의 강연 주제는 '세계 경제 위기, 그 가운데로 희망을 가져오기 위해'라는 뿌리깊은 고민이었다. 좀처럼 만나기 힘들다는 경제학자 겐다 유지 교수가 쉽고 깊이있게 주제를 풀어냈다. 경제학자인 그가 전파하는 '희망학'은 어쩌면 경제학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다. "어떤 사람이 희망을 갖기 쉬울까." 돈·일·건강·기회가 있는 사람은 희망을 갖기 쉽다. 그러나 이 네 가지 요소가 없고, 고통에 빠진 사람이 희망을 만들어내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겐다 교수는 유머와 'weak ties(약한 연대와 지지)'를 이야기했다. 실패와 절망으로부터 '생명의 희망'을 찾으려면 완만하고 약하게 그리고 다르지만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weak ties'를 공동체 안에 만들어내는 것, 그것이 앞으로도 매우 오랫동안 계속될 경제 위기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는 비법이라는 것이다. 문득 'strong ties(강한 연대와 지지)'가 아니라 'weak ties'라면, 그래 "나도 해볼 만 해, 그 정도라면 나도 도울 수 있어"하는 안도감이 들지 않는가. 인간 관계에서 그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과 나도 할 수 있다는 안도감이 날마다 확인된다면 참 좋겠다. 국가와 행정은 'strong ties'를, 우리 개인은 'weak ties'를 갖춘다면 복지사회가 한발 더 가까이 오지 않을까.

오흥숙·부산생명의전화 원장·학장복지관 관장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