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스파르타식 기숙학원 잘못 골랐다간 낭패

혹독한 생활에 지쳐 역효과

일부 강사진 과장 광고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1-26 20:12:34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방학을 맞아 기숙학원에서 생활하는 학생들이 적지않다. 학원비가 한 달에 200만 원 정도로 비싼 편이다. 하지만 기숙사 생활을 하며 성적을 올리고 공부 습관을 바로잡아 준다는 광고 문구에 끌려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기숙학원에 보내는 것이다.

기숙학원 효과를 보는 학생들도 있지만 실패하는 경우도 상당수다. 학생들을 무조건 책상 앞에 잡아둔다고 성적이 오르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학생들이 공부에 지치는 일이 빚어지는 것이다. 대부분 기숙학원의 기상 시간은 오전 6시. 밤 11~12시까지 혹독하게 공부를 시키다 보니 역효과가 발생한다.

또 한 곳에 많은 학생이 섞여있다 보니 서로 친해져 공부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 김모(대명여고 2) 양은 "공부를 많이 시키고 방해가 되는 TV나 컴퓨터가 없다고 해 기숙학원에 갔었다"며 "그런데 다른 학생들과 어울리다 보니 공부가 잘 안 됐다. 게다가 자습시간이 너무 많아 제대로 공부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기숙학원의 과장광고도 문제가 되고 있다. 유명 강사진이 출강한다고 소개했지만 실제 그렇지 않은 곳이 많다. 이 때문에 학생들이 강사진을 보고 선택했다가 낭패를 보는 일도 잦다. 광고 전단에 일부 새 시설만 보여줘 실제 학원에 들어갔다가 허술한 시설에 실망하는 일도 있다. 특히 일부 기숙학원은 학생들이 불결함을 느낄 정도다. 유모(대명여고 1) 양은 "자습할 때 머리에 바퀴벌레가 떨어져 깜짝 놀라기도 했다"며 "식사도 매일 비슷하게 나왔고 간식은 항상 똑같은 메뉴였다"고 밝혔다.

학부모와 학생들이 큰 비용을 들여 기숙학원을 선택하는 이유는 학교의 방학 보충수업보다 더 충실하게 공부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그러므로 기숙학원 선택 때는 시설과 강사진을 미리 알아보는 것은 물론 정말 제대로 공부할 수 있는지 여건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필수적이다.

유다솔 기자 대명여고 2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연임 예상된 부산환경공단 이사장도 교체 수순
  2. 2윤석열 캠프 PK 현역 4명 영입에 홍준표 측 “구태정치 표본” 견제구
  3. 3부산 월급쟁이 40%, 서러운 悲정규직
  4. 4내년부터 대출 2억 넘으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받는다
  5. 5원주민 90% 재정착에 투명성 확보…괴정5구역 재개발 가속도
  6. 6조봉권의 문화 동행 <24> ‘트랜스 유라시아’의 문화론
  7. 7공공기관 2차이전 차기정부 떠넘기나…김부겸 총리 발언 파문
  8. 84명 중 이재명과 붙어 이길 후보…야당 여론조사 딱 한 문항만 묻는다
  9. 9해양진흥공사, HMM전환사채 6000억 원 모두 주식으로 바꿔
  10. 10요즘 뭐 봐요- 김은희·전지현 만났는데…중구난방 스토리, 산으로 갈라
  1. 1윤석열 캠프 PK 현역 4명 영입에 홍준표 측 “구태정치 표본” 견제구
  2. 2공공기관 2차이전 차기정부 떠넘기나…김부겸 총리 발언 파문
  3. 34명 중 이재명과 붙어 이길 후보…야당 여론조사 딱 한 문항만 묻는다
  4. 412·12 쿠데타 권력 쥐어, 6·29 선언…민주화 수용
  5. 5문 대통령 손잡고 원팀 강조한 이재명…야당은 “명백한 선거개입” 맹폭
  6. 6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으로...김총리 "예우에 만전"
  7. 7직원 수 23배 차에도…지방공기업 평가지표 ‘천편일률’
  8. 8서병수 내년 부산시장 재출마 시동? 측근 그룹 ‘국가의 품격’ 포럼 꾸렸다
  9. 9말 많던 이준석표 ‘공천 자격시험’ 결국 치른다
  10. 10여당 ‘원팀 선대위’에 쏠린 눈…PK선 최인호 역할론 부상
  1. 1부산 월급쟁이 40%, 서러운 悲정규직
  2. 2내년부터 대출 2억 넘으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받는다
  3. 3원주민 90% 재정착에 투명성 확보…괴정5구역 재개발 가속도
  4. 4해양진흥공사, HMM전환사채 6000억 원 모두 주식으로 바꿔
  5. 5담보 있어도 소득 적다면 대출 제한…이용자 13%(내년 1월 기준)에 영향
  6. 6노후주택 5000호 리모델링 지원…주거 안전망도 구축
  7. 7내년 초 수소차도 셀프 충전소 생긴다
  8. 8부산 교통시설부담금 167억 교부, 동김해IC-식만JCT 도로 등 2곳
  9. 9남부발전, 세계 최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年 25만 가구분
  10. 10다음 달 12일부터 유류세 20% 인하
  1. 1연임 예상된 부산환경공단 이사장도 교체 수순
  2. 2도급택시에 관용 없다더니…7년간 불법업체 감차 그쳐
  3. 3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허가 보류
  4. 4성우하이텍 임직원 100여 명 사랑의 헌혈
  5. 5의령·함양군 작은 학교 살리기…LH 임대주택 입주자 내달 모집
  6. 6새벽 도로 달리던 SUV, 트레일러 들이받아 운전자 사망
  7. 7SUV가 버스정류장으로 돌진...운전자 1명 사망
  8. 8국립공원 도시락 서비스 야영장까지 확대
  9. 9국내 코로나 1900명대로 치솟아, 수도권 비중 급중
  10. 10프로포폴 투약 혐의 이재용, 1심 벌금 7000만 원
  1. 1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4> 미국 구단-지자체 시설 갈등
  2. 2프로야구 중계 4사, KBO 상대 손배소
  3. 3‘황심’ 얻은 아이파크 박정인·최준
  4. 4“스포츠 인기 높이려면 좋은 시설 마련은 필수”
  5. 5고진영 세계랭킹 1위 탈환…4개월 만에 넬리 코다 제쳐
  6. 6사직야구장 재건축 ‘본궤도’…부산시 기금에 롯데도 일부 부담
  7. 7볼넷 남발 ‘송곳존(스트라이크존)’ 손질…경기 박진감 되찾을까
  8. 8유영 그랑프리 동메달…차세대 간판 ‘이름값’
  9. 9여자 아시안컵 축구 본선 12개국 확정…한국 대표팀, 첫 번째 우승 노린다
  10. 10인터넷망 사고로 연기된 삼성화재배 바둑 8강전, 26일 대회 다시 치른다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