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데스크시각] 되돌아 본 지방선거와 김석준, 민병렬, 김민석 /변영상

경선·野 단일화 과정 깨끗한 승복·지원

한나라 아성 부산서 대안세력 구축 일조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6·2지방선거를 결산해 보면서 기자는 당락 여부를 떠나 부산의 정치지형 변화 차원에서 주목하고 싶은 세 사람이 있다. 김민석 민주당 최고위원, 김석준 진보신당 전 부산시당위원장, 민병렬 민노당 부산시당위원장이 그들이다. 선거기간 뉴스메이커로 크게 부각되지는 못했지만 이들은 개인의 정치적 또는 지역정가에서 나름 '의미 있는 결산서'를 받아쥐었다. 3인은 서울대 사회학과 동문이다. 부산대 교수인 김석준 씨가 75학번으로 가장 선배고 민병렬(81학번), 김민석(82학번) 씨는 동시대 대학교를 다녔다. 이런 인연으로 지난 3월 민병렬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에서 김 최고위원이 축사를 맡기도 했다.

세 사람은 졸업 후 대학교수, 노동운동가, 정치인으로 각기 다른 삶을 살다가 이번 선거에서 공교롭게도 '부산시장'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두고 서로 얽히게 됐다. 민 후보는 시장 첫 도전이었고, 김석준 후보는 2002년, 2006년에 이어 3수째였다. 15,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민석 씨는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를 등지고 정몽준 국민통합21 후보 진영에 합류한 이후 '시련'을 겪다가 정치 입지를 넓히고자 이번에 부산시장에 도전했었다. 결과는 김정길 후보와의 민주당 부산시장 경선에서 탈락(김민석), 김정길 후보와의 야권단일화 여론조사서 고배(민병렬, 김석준)를 들었다. 3인 모두 완주를 못하고 말(馬)에서 내려와야 했다.

하지만 이들은 아쉬움을 접고 김정길 야권단일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김 후보가 44.57%의 득표율을 올리는 데 조력했다. 이는 1995년 당시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기록(37.6%)을 뛰어넘는, 부산시장 선거 사상 야권 후보 최다 득표율이다. 한나라당 후보로 당선된 허남식 시장의 득표율(55.42%)에서 5% 정도만 김정길 후보가 더 가져왔어도 지난 10여 년간 한나라당 독식의 지방권력이 바뀔 뻔했다. 탄탄한 한나라당 텃밭을 전례 없이 뒤집어 놓은 위력적인 결과가 아닐 수 없다.
6·2선거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한 데는 민심을 도외시한 현 정권에 대한 심판과 여당에 대한 견제론이 크게 작용했다. 여기에 부산은 비한나라당 후보들이 선전하게 된 주요 이유를 하나 더 추가해야 한다. 바로 야 5당과 시민사회단체가 이뤄낸 야권 단일후보가 그것이다. 야권은 이번에 전국적으로 광역단체장 단일화 작업을 벌였으나, 야 5당 합의를 통한 명실상부한 광역단체장 단일후보는 김정길 씨가 유일했다. 부산의 야 5당은 광역·기초의원 후보 단일화도 성사시켜 비한나라당 후보가 80여 명이나 당선되는 성과를 거뒀다. 전 선거과정에서 가장 높게 평가를 받을만한 사안이었다.

3인을 주목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물론 시장 야권단일후보를 내기까지에는 여러 사람이 일조했다. 하지만 부산시장 예비후보 당사자였던 김석준, 민병렬 씨와 당의 결단이 없었으면 단일화는 물 건너갔고, 김정길 후보의 높은 득표율도 어려웠다. 김석준 후보는 지난 두 차례 부산시장 선거에서 16.8%, 10.3%의 득표율을 올렸듯 진보진영 표가 있고, 민 후보도 민노당 지지표를 가져 후보 난립 시 표가 분산될 수밖에 없었다. 15년 만에 부산에서 야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성사시킨 김 최고위원도 경선 패배 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와 조직을 김정길 후보에 넘기면서 지원했다. 민주당 야권단일화추진단장과 지방선거기획단장까지 맡아 민주당을 승리로 이끈 숨은 주역이 됐다.

김석준, 민병렬 후보는 본선에 나서지 못하면서 개인과 소속 당의 입지 면에서 일부 손해를 보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자신들의 공약에서 엿볼 수 있듯 이념과 가치관이 건강하고 진보·개혁 진영의 지지를 얻고 있어 정치적 전망이 밝다는 게 기자의 판단이다. 김민석 최고위원은 차기 총선 때 부산서 출마해 제2의 정치인생을 열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부산은 한나라당의 국회의원 독식으로 정치가 실종되고 지역주의 포로가 돼 있다. 정치를 정상적으로 복원시키는 견제·대안세력으로 3인의 정치적 성장을 기대해 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독일의 항만자치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일본 후쿠오카 광역연합체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작두 위의 무당, 문재인…더 삼가고 더 살펴라
‘올드 보이’ 각축장 된 지방선거, 그럼 부산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잠자고 있는 ‘초량왜관’을 깨울 시간입니다
지금 부산에 ‘제인 제이콥스’ 살고 있다면
기고 [전체보기]
지역성장 위기 극복, 분권형 균형발전이 답이다 /정현민
가슴속에 시 한 편 담고 삽시다 /강문출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산 핀테크 골든타임 /김미희
사연 있는 그림 하나쯤 /박정민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유투(YouToo)의 권력’이 잃어버린 것
열린 도시와 그 친구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판사님, 내 그럴 줄 알았습니다!
판사님, 누가 약자인가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번듯한 공항 갖는 게 욕심인가 /이선정
한국당이 죽어야 보수가 산다 /윤정길
도청도설 [전체보기]
멍 때리기
파리와 찍찍이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자코메티와 걸어가는 사람
무문관 수행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올드 캠프’가 더 문제다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의 문턱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파국 피한 한국GM, 장기 경쟁력 확보가 과제다
로스쿨도 지역별 양극화…이대로 가도 되나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보육·요양 등 사회서비스가 좋아지려면
자영업 세입자가 마음 편히 장사할 권리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드루킹 사건의 본질이 뭐든
박근혜 선고를 기억하는 두 가지 시선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