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임형석의 한자 박물지(博物誌) <573> 筵席

대자리 연(竹-7)자리 석(巾-7)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8 21:15:59
  •  |   본지 2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작자 미상 19세기 무렵 작품 '금룡사 완파당 취관 진영'(직지성보박물관 소장). 돗자리 위에 다시 둥근 방석을 깐 모양이다.
筵席(연석)은 '임금과 신하가 모여 의논하는 자리'를 가리키는 말. 筵中(연중)이라고도 하며 요즘의 會議(회의)와 같은 뜻이다. 筵과 席은 본디 땅에 앉을 때 까는 자리를 각각 가리키는 말. 고대 중국의 어원사전 說文解字(설문해자)는 筵을 竹席(죽석), 곧 대나무 자리라고 풀고 席을 籍(서적 적), 곧 깔개라고 풀었다. 筵은 竹(대나무 죽)이 부수이고 席은 巾(수건 건)이 부수. 席을 만드는 재료가 다양하기 때문이다.

筵과 席의 차이는 그저 재료뿐 아니다. 고대 중국의 행정 조직법 周禮(주례)에는 행사의 자리 배치를 맡은 司几筵(사궤연)이란 벼슬이 있다. 그가 '먼저 까는 것이 연이고 나중에 자리 위에 더하는 것이 석이다 先設者皆言筵(선설자개언연) 後加者爲席(후가자위석)'. 筵은 크기가 크고 아래에 깔리며 席은 크기가 작고 위에 깔기 때문에 더 높은 것으로 쳤다.

筵席은 대략 돗자리 위에 方席(방석)을 늘어놓은 모양. 禮記(예기)는 '천자의 방석은 다섯 겹, 제후의 방석은 세 겹 天子之席五重(천자지석오중) 諸侯之席三重(제후지석삼중)'이라 한다. 지위가 높은 사람이 方席을 많이 까니 높이도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제 方席은 그저 물건이 아니라 지위의 상징이다.

方席을 하나만 까는 專席(전석)은 곧 주인과 손님 딱 둘만 만나는 獨對(독대)의 경우, 여럿 까는 同席(동석)은 여럿이 함께 자리하는 일을 가리킨다. 男女七歲不同席(남녀칠세부동석)도 자리의 예절을 따진 말. 고대 중국에선 버선을 신고 方席에 앉는 것이 상상할 수 없는 無禮(무례)라고 했는데, 왜 그런지 까닭은 모르겠다.

경성대 중어중문학과 초빙외래교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4. 4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5. 5“짜장콘서트, 몸과 음악 허기 채울 수 있는 공연”
  6. 6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7. 7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8. 8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9. 9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10. 10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7. 7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8. 8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9. 9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0. 10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7. 7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8. 8연금복권 720 제 135회
  9. 9주가지수- 2022년 12월 1일
  10. 10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6. 6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7. 7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8. 8환시·환청 등 질환도 동반…복합적 심리치료 절실
  9. 9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2일
  10. 10“지역 소외층 보듬는 기사 발굴을”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3. 3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4. 4[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5. 5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8. 8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9. 9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