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PIFF를 빛낼 은막 女배우들 <4> 김지미

40년간 700여편 출연 '살아있는 전설'

한국영화사상 대체 불가능한 강렬한 여성상 그려내

생존배우로 영화제 첫 회고전… '티켓' 등 대표작 8편 상영

  • 국제신문
  • 강필희 기자
  •  |  입력 : 2010-10-06 20:28:1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배우 김지미(70)는 가장 오랜 세월동안 대한민국 미인의 대명사였다. 한국 여성에게 "김지미 닮았다"는 말은 최고의 찬사였다. 1959년 미국의 존 포드 감독이 방한했을 때 김지미를 보고 그 미모를 칭찬했던 일화는 아직도 회자된다. 한국 영화사상 가장 치명적인 팜므파탈을 연기한 여배우이자 영화계의 여장부, 그래서 한국 영화의 전설로 남은 이가 바로 김지미이다.

김지미는 여고생이었던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40여 년간 시대극 미스터리물 액션영화 등 7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전성기였던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한해 20~30편의 영화를 찍었다. 이 시기 김지미는 3~4편의 영화를 동시에 촬영했다. 다큐멘터리 제작차 김지미를 여러차례 인터뷰했던 영산대 주유신(영화영상학과) 교수는 "하루 중 4시간은 A영화를 찍고, 4~5시간은 B영화를 찍고, 2~3시간은 C영화 포스터를 찍는 등 하루를 4등분 내 분주하게 움직였다"는 말을 대신 전했다.

1980년대 김지미는 '지미필름'이라는 영화사를 설립해 제작자로도 나섰다. 제작자이자 배우로 처음 만든 영화가 임권택 감독의 '티켓'(1986)이다.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에는 제작자이자 배우로도 참여했다. 이 영화는 한국 일본 사할린을 떠도는 한 여인을 통해 한민족의 비극적 운명을 묘사한다. 비록 흥행에서는 참패했지만 김지미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었던 사실상의 마지막 영화인데다 김지미의 본명이 '김명자'인 점 등이 여러가지 함의를 갖고 있는 작품이다.

1995년부터 2000년까지는 한국영화인협회 이사장을 두 차례 역임하면서 스크린쿼터 등 한국영화가 처한 사회적 문제의 전면에 나서기도 했으나 후배 영화인과의 갈등 등으로 2000년 들어 대중의 시선에서 사라졌다.

김지미는 순종하는 가련한 여성보다는 전쟁 분단 근대화로 이어진 한국 사회의 굴곡진 역사, 그 속의 수많은 혼란과 모순 속에서 격렬하게 부대끼고 살아가는 여성상을 누구보다 강렬하게 연기했다. PIFF는 한국영화 회고전 '그녀가 허락한 모든 것: 스타, 배우 그리고 김지미'를 통해 그녀를 집중 조명한다. 생존 배우 가운데 PIFF가 회고전을 갖는 것은 김지미가 처음이다. 영화제 기간동안 '비오는 날의 오후 세시'(1959) '육체의 약속'(1975) '티켓'(1986) 등 8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김지미는 7일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은 후 영화제 폐막 때까지 부산에 머물면서 관객과의 대화(GV), 한국영화 회고전의 밤(9일), 핸드프린팅(11일)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문재인 대통령, PK 보듬기…정무수석 이철희 유력, 총리 김영춘 하마평
  2. 2‘인서울’ 대학 내신 전형 확대…지역인재 ‘아웃부산’ 가속
  3. 3영축산 들머리 양산 지산마을 등산객 무단 주정차 몸살
  4. 4사기업이 안 뽑으니 공시 노크…부산 응시생 5년 만에 증가
  5. 5장은진의 판타스틱 TV <61> 트로트 팬덤의 진화 ④ 김희재
  6. 6다대포 호텔 약속한 구청장, 하단에 유치했다며 공약 완료 선언?
  7. 7박형준號 미래혁신위 발대식…본격 활동
  8. 8부산 꺾이지 않는 유흥업소발 확산, 누적 400명 훌쩍
  9. 9수당 기부하던 82세 이장님 ‘반백년 봉사’ 빛나는 마침표
  10. 10부산 주류업체 ‘달린다’
  1. 1문재인 대통령, PK 보듬기…정무수석 이철희 유력, 총리 김영춘 하마평
  2. 2부산 여당 “시민 눈높이 조례 만들어 야당 시장과 협치…민심 회복하겠다”
  3. 3야당 PK 초선들 “당 개혁 취지 왜곡” 영남당 탈피 논란 진화
  4. 4정의화 “박형준호 인사 개입 없었다”
  5. 5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아슬아슬한 국면…더 밀리면 거리두기 상향”
  6. 6박형준 시장 기자간담회 참석자 확진에 코로나 검사 ‘음성 판정’
  7. 7보선 압승 야당, 야권통합 두고 분열 조짐
  8. 8여당 원내대표 윤호중-박완주 2파전…초재선들이 캐스팅보트
  9. 9외교부, 日 대사 초치...오염수 방출 항의
  10. 1055보급창 부산신항 이전 급물살
  1. 1부산 주류업체 ‘달린다’
  2. 2은행 2분기 가계대출 더 깐깐해진다
  3. 3LH, 부산 758세대 아파트 입주자 모집
  4. 4부산시도 공동주택 공시가 산정 재조사 요청키로
  5. 5브랜드 타운 형성·인근 개발 호재…김해 명품 주거지 뜬다
  6. 6[기자수첩] 체계적인 ‘동백전 행정’ 쫌! /김진룡
  7. 720년만에 ‘천스닥’
  8. 8일본, 원전오염수 방출 13일 공식화 전망…정부는 속수무책
  9. 9채소도 집 앞 편의점에서 사요
  10. 10정부, 부울경 해양수산기업 15곳 사업화 자금 지원
  1. 1‘인서울’ 대학 내신 전형 확대…지역인재 ‘아웃부산’ 가속
  2. 2영축산 들머리 양산 지산마을 등산객 무단 주정차 몸살
  3. 3사기업이 안 뽑으니 공시 노크…부산 응시생 5년 만에 증가
  4. 4다대포 호텔 약속한 구청장, 하단에 유치했다며 공약 완료 선언?
  5. 5박형준號 미래혁신위 발대식…본격 활동
  6. 6부산 꺾이지 않는 유흥업소발 확산, 누적 400명 훌쩍
  7. 7수당 기부하던 82세 이장님 ‘반백년 봉사’ 빛나는 마침표
  8. 8최순실 “추행 당했다” 교도소 의료과장 고소
  9. 9부산 서부지원 과도한 보안에 ‘인권 침해’ 논란
  10. 10깜깜이 확진 2주새 배로…“임시검사소 늘려야”
  1. 1타격은 앞에서 1등, 주루는 뒤에서 1등
  2. 2사직구장, 원정 선수단 시설 개선 완료
  3. 3손흥민 2개월 만에 골 맛…맨유 킬러로 급부상
  4. 4마쓰야마, 아시아 첫 마스터스 그린재킷
  5. 5위닝시리즈 내줬지만…거인 선발진은 빛났다
  6. 6자이언츠 2군 선수단, 1군과 같은 버스 탄다
  7. 7아이파크, 선취점 못 지키고 후반 와르르
  8. 8집중력 부족 kt, 뼈아픈 역전패
  9. 9한국 레슬링 자유형 위기…아시아쿼터 대회서 올림픽 출전권 획득 실패
  10. 10한국기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LG배 선발전 연기
  • 저출산 고령화 대응,부산 콘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