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박상대 신부의 복음단상 <10> 주님의 기도

기도 안에서 자신의 존재이유 깨달아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2 21:21:00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두 손을 꼭 모은 채 간절하게 기도를 하고 있는 어린이.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가장 많이 바치는 기도는 단연 '주님의 기도'다. 이 기도는 기도하는 법을 가르쳐 달라는 제자들에게 예수께서 직접 일러 주신 기도다.(루카 11,2) 우선, 주님의 기도를 조용히 한번 바쳐보자.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아멘."

이 기도는 크게 두 단락으로 구성되어, 모두 일곱 가지의 청원을 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첫 번째 단락 안에는 하느님께 찬미를 드리며 바치는 세 가지의 청원이 담겨 있는데, 온 땅에 하느님 아버지의 이름이 영광스럽게 되시고, 아버지의 나라가 임하시어 아버지께서 그 나라를 통치하시며,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섭리가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라는 청원이다. 두 번째 단락 안에는 우리 사람에게 관련된 네 가지 청원이 담겨있다. 이는 우리의 일용할 양식, 잘못에 대한 용서, 유혹에서의 보호, 그리고 악으로부터의 구원에 관한 청원으로서 우리 인간 자신과 삶에 대한 청원이다.

공생활 중에 자주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신 예수님을 생각한다면, 이 주님의 기도는 분명, 사람이 되신 그분이 하늘의 아버지께 드리는 자신만의 기도였다. 하느님이신 예수님에게 기도가 필요하였을까? 그렇다. 예수님께서도 사람이신 한, 기도 안에서 자신이 아버지와 가지는 정체성(신원)을 확인하고 사람이 되어 이 땅에 계신 존재이유와 파견임무(미션)를 깨닫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을 것이다.

실로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사람됨을 통하여 하느님 아버지의 영광(이름)과 그분의 통치(나라)와 그분의 섭리(뜻)가 계시되었음을 선포하신다. 아울러 이 땅위에서 살아가는 우리 인간의 육체적 구원(양식)과 영혼의 구원(용서)을 도모함으로써 구원된 모든 인간을 세상의 온갖 유혹으로부터 지켜내어, 마침내 종말론적 구원(영원한 생명)을 주시려고 다짐하신다.

주님의 기도는 제자들의 기도가 되었고, 이제 우리의 기도가 되었다. 우리는 이 기도 안에서 현재는 물론 과거와 미래를 통틀어 인간 실존을 위해 하느님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을 찬미하며 청원을 드린다. 인간이 하느님께 청하는 일용할 양식은 오직 오늘만을 위한 것이고, 하느님께 죄의 용서를 청하는 것은 우리의 지나간, 즉 이미 행한 어제의 잘못에 관한 것이며, 하느님께 세상의 유혹과 악으로부터 보호와 해방을 청하는 것은 미지의 내일을 위한 것이다.
아울러 우리가 오늘을 위한 양식을 청할 때는 창조주이시며 만물의 주인이신 아버지 하느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린다. 또 우리가 어제의 잘못에 대한 용서를 청할 때는 인간의 죄를 대신 짊어지고 목숨을 바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과 봉헌을 생각하며 구세주께 감사와 찬양을 드린다. 또한 우리가 다가올 온갖 유혹에 대한 보호와 마침내 악으로부터의 완전한 구원을 청원할 때는 아버지와 아들로부터 강림하신 진리이며 협조자인 성령 하느님께 의지하여 우리의 미래를 맡겨드리면서 그분께 감사와 찬양을 드리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주님의 기도는 온 땅에 한 분이신 하느님의 영광과 통치와 섭리를 청원하며, 성삼 하느님의 각 위격에 우리 인간의 일용할 양식과 죄의 용서, 그리고 보호와 구원을 청원하면서 감사와 찬양을 드리는 완벽한 기도이다. 이제 주님의 기도는 매일 하느님 성삼께 바치는 나의 기도가 되고, 이 기도 안에서 나 자신의 존재 이유를 깨달아야 할 것이다.

천주교 부산교구 사무처장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