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환경교육센터와 함께 하는 환경 이야기 <18> '1박2일'방송 후 원시섬 만재도가 걱정되는 이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3 20:23:18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남 보성 강골마을의 정감 넘치는 골목길.
필자는 이른바 버라이어티 쇼라고 불리는 예능 프로그램을 즐겨본다. 우리 시대의 문화 콘텐츠와 젊은층의 감각을 느끼고 덤으로 생태캠프나 환경교육 프로그램의 아이디어를 얻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의 숨겨진 곳에 다니면서 그곳의 장점을 부각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좋아한다. 그러나 마음 한편이 불편하기도 하다. 그 이유는 방송 노출로 인한 유명세에 그 지역의 자연과 사람들이 몸살을 앓고 있음을 발견한 탓이다.

얼마전 방송된 '지리산 둘레길' 편에는 그곳에 사는 사람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한 지리산 길이 아름답게 펼쳐졌다. 우리 인간이 자연과 공존하며 살아온 과거의 모습을 이 프로그램은 예능이라는 도구를 통해 잘 표현했다. 요즘 한창 붐을 이루는 길 걷기와 맞물려 한층 시선을 끌었음도 물론이다. 그런데 방송의 영향력이 너무 컸던 것일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된 후 그곳은 밀려드는 탐방객들로 지쳐가고 있다 한다. 혼자서 혹은 몇몇 지인들과 함께 오붓하게 걷던 길이 이제는 관광버스를 동원한 단체 여행객들의 관광코스가 되었다는 소식이다. 특히 지리산 길은 주민들이 사는 집과 논밭을 거쳐간다. 주민들이 겪는 불편과 피해가 만만치 않음은 조금만 생각해봐도 알 수 있는 문제다.
이러한 현상 뒤에는 자연과 공존하며 함께 만들어가야 할 '우리 공동의 미래'에 대한 인식 부족이 존재한다고 본다. 인간만을 위한 개발이 아닌 공존을 통해 우리가 만들어가야 하는 미래의 모습은 '환경과 개발에 관한 세계위원회(WCED)'가 1987년에 발표한 '우리의 미래(Our Common Future)'라는 보고서에서도 찾을 수 있다. 이 보고서는 인류의 생존을 위해 추구해야 할 가치로 '환경적으로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제시한다. 이는 '미래 세대가 그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가능성을 손상하지 않는 범위에서 현재 세대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개발'을 의미한다. 그러나 과연 우리 사회는 이러한 공동의 미래를 실천해 나가는 것일까.

'1박2일'은 우리 국토의 아름다운 모습을 소개했지만 그곳의 지속가능한 보전은 고려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이야기했지만 사람들 스스로 자연과의 공존을 해치는 현상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비단 방송 프로그램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사업과 교육들 모두에게 이 사회 공동의 미래는 과연 무엇인가, 지속가능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간과하며 살아가는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이다. 이 질문은 지난주 '1박2일'에 난 남해안의 외딴 섬 만재도가 여태까지 지켜온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어떻게 유지할 수 있는가라는 안타까움과도 통한다.

정호선·부산환경교육센터 프로그램 매니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