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곽상도 “오거돈 사퇴 친문 개입” 전재수 “청와대 엮으려 소설쓰나”

라디오 방송 출연 치열한 공방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20-04-29 20:09:32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곽 “吳, 시장직 유지하려다 포기
- 관련자 함구는 靑 보호 위한 것
- 靑, 김외숙 의혹 등 답변해야”

- 전 “입 맞추기 꿈에서나 가능
- 피해자가 먼저 공증 요구해
- 아는 법인 없어 吳 측이 추천”
- 상담소 주장과 달라 논란 예상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수습 과정 전반이 ‘친문 이너서클’ 안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한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과 이같은 의혹이 ‘근거없는 소설’이라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29일 한 라디오 방송에 나란히 출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곽상도(왼쪽), 전재수
통합당의 ‘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오 전 시장이 선거 다음날 통합당 당선인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해 부산 시정 협조 요청을 했다고 한다. 시장직을 유지할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며 “왜 갑자기 의사를 바꿨느냐, 어떤 강력한 힘이 작용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부산시 정책보좌관과 공증 법무법인, 부산성폭력상담소 등이 이 사건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것이 은폐”라며 “피해자를 보호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를 보호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관련의혹 제기에 대해 전날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곽 의원은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한 의혹 등 팩트에 대한 답변은 없고 그냥 뭉뚱그려서 황당하다고 하는데 그렇게 답변하는 청와대가 정말 황당하다”고 꼬집었다.

반면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은 “상식을 가진 사람의 눈으로 볼 때는 어떻게든 (청와대와) 엮으려 하는데 정말 해서도 안 되고, 소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21세기에 거대한 권력이 작동해 이 어마어마한 일을 다 입 맞추고 모든 사람을 조정하는 게 가능한 일이냐. 꿈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법무법인 부산’에서 공증이 진행된 데 대해선 “피해자가 먼저 공증을 요구했는데 오 전 시장 쪽에서 ‘변호사 추천을 해달라’고 했더니 피해자 분께서 ‘나는 아는 변호사가 없다’고 했다”며 “그래서 오 전 시장 쪽에서 ‘법무법인을 추천해도 되겠느냐’고 했고 피해자 분이 오케이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 의원의 설명은 그동안 부산성폭력상담소의 입장과는 다른 대목이어서 또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부산성폭력상담소는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을 맡은 데 대해 공증을 진행해온 법무법인이 두 군데고, 피해자가 두 군데 중 하나를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곽 의원이 이재희 부산성폭력상담소장의 과거 문 대통령 지지 사실을 언급하며 “이분이 정치인 아니냐”고 언급한 데 대해 전 의원은 “명예훼손적 발언을 하신 것”이라며 “이 소장은 성폭력 상담에 관해선 부산에서 1인자고, 철저한 피해자 중심주의자”라고 강조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3. 3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6. 6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7. 7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8. 8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9. 9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10. 10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1. 1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2. 2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3. 3‘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4. 4‘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5. 5‘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6. 6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7. 7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8. 8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9. 9엑스포 실사단 앞에서 ‘유치 결의안’…국회 감동이벤트 연다
  10. 10與의원들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3. 3‘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4. 4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5. 5“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6. 6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7. 7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8. 8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9. 9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10. 10BNK금융그룹 계열사 대표 모두 확정, 신임 대표 5명 중 3명 동아대
  1. 1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2. 2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3. 3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4. 4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5. 5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6. 6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7. 7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8. 8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9. 9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0. 10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3. 3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4. 4‘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5. 5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6. 6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7. 7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8. 8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9. 9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10. 10‘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우리은행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불신 큰 지방의회 권한 확대? 다수당 견제책 등 선결돼야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단체장 권한 집중 획일적 구조…행정전문관 등 대안 고민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