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감성따라 때론 바다 때론 구름인 山

흑요암에 새겨 빛깔 변화무쌍한 山

염진욱·정광식 작가 부산서 전시회

  •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  |   입력 : 2011-05-24 21:05:4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염진욱 작가의 감성적 '산'.
같은 대상이라도 표현하는 작가나 재료에 따라 전혀 다르게 묘사될 수 있다. 늘 그 자리에, 그 모습으로 있기에 별로 새로울 게 없었던 산이 작가들의 손끝에서 변화무쌍하게 옷을 갈아입었다.

미광화랑(부산 수영구 광안동)에서 전시 중인 염진욱 작가는 '산의 작가'라 불린다. 지난 3년간 오로지 산만 그렸다. 어느 날 갑자기 산에 드리운 그늘, 바람, 햇빛 등이 가슴 저 깊은 곳에서부터 뜨겁게 솟구치면서 산에 매달렸다. 하지만 그의 산은 현실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풍경이다. 전체 산세나 산기슭 대신 산속에 쑥 들어가 그 내밀한 속살을 그렸다. 산을 뒤덮고 있는 나무들은 멀리서 보면, 몽실몽실 엄마 품처럼 포근한 감촉이다. 마치 꿈결에서나 볼 수 있는 몽환적 산이다. 하늘에서 뛰어내려도 스프링처럼 부드럽게 튕겨낼 것 같다. 어디선가 불어오는 바람에 숲이 일렁이는 모습마저 꿈인지 현실인지 헷갈리게 한다. 그래서일까. 그림에서 바람 소리가 들리는 듯도 하다.

작가는 "실제 산을 그리지만 제 감정이 이입된 산입니다. 그래서 보는 이에 따라서는 산이 구름 같기도 하고, 바다 같기도 하죠. 감정적으로 울림이 있는 그런 산을 표현하고자 합니다"라고 말했다. 다음 달 3일까지. (051)758-2247

정광식 작가의 돌에 산을 새긴 '뷰'.
'돌로 만든 조각을 벽에 건다?'

누구도 하지 못한 기발한 발상이 현실이 됐다. 돌을 캔버스 삼아 작품을 만든 뒤, 정말 그림처럼 벽에 걸었다. 40호 기준으로 무게가 15~20㎏이다. 벽에 걸기 위해 특수 붙박이 장치가 사용됐다. 가양갤러리(부산 수영구 민락동)에서 선보이고 있는 조각가 정광식의 'VIEW(경관)' 전. 작가는 투박할 수 있는 돌의 표면을 그라인더로 깎은 뒤 아크릴 물감을 칠해 산과 바다 등 거대한 풍경을 만들어냈다. 작품 재료는 두께 2㎝ 정도의 오석(烏石·흑요암)이다.

갤러리 쇼윈도에 푸른 빛 산이 병풍처럼 둘러 있다. 돌로 조각된 산은 그 끝이 삐죽삐죽, 칼날처럼 예리하다. 양쪽으로 펼쳐진 두 산은 보는 방향과 조명에 따라 색상이 다르다. 오른쪽에서 작품을 보면 가까운 쪽은 입체감 있는 조각으로, 먼 쪽은 평평한 회화작품으로 보인다. 검은빛 돌과 녹색 아크릴이 조명과 각도에 따라 반응하면서 한 작품이 두 얼굴을 가진 산이 된 것이다.

작가는 "돌은 지구 상에서 가장 오래된 물질 중 하나로 '시간'을 담고 있다. 그 시간에 생각을 담아내는 게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다음 달 16일까지. (051)752-7830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4. 4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5. 5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6. 6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7. 7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8. 8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9. 9'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10. 10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5. 5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6. 6‘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7. 7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8. 8국가범죄 공소시효 폐지법안 발의
  9. 9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10. 10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4. 4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5. 5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6. 6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7. 7‘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8. 8[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9. 9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10. 10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3. 3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4. 4경찰, 쇠구슬 투척 사건 관련해 화물연대 압수수색
  5. 5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6. 6[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7. 7[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9. 9여행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용의자 뉴질랜드로 송환
  10. 10경찰, 업무방해 및 공무집행방해로 화물연대 3명 체포
  1. 1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2. 2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5. 5'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6. 6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7. 7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9. 9'한지붕 두가족' 잉글랜드-웨일스 역사적 첫 대결
  10. 10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우리은행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축구를 사랑한 독립운동가 서영해
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소설·알렉산드리아’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소설로 되살린 장흥 석대들 함성 外
책이 말을 하고 감정이 생긴다면 外
서상균의 그림으로 책 보기 [전체보기]
인간의 순리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손수건 /문운동
인형뽑기 /장남숙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수리남’의 하정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데시벨’의 김래원
넷플릭스 ‘20세기 소녀’ 청춘의 대명사 김유정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블도 고전한 비수기 극장가, 아바타 후속작 구원투수 될까
연말까지 잇단 행사…연예계도 대중 안전주의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슈퍼히어로 영화의 황혼
수프와 이데올로기(양영희 감독)…식민지배와 제국주의 경계에 서다
BIFF 리뷰 [전체보기]
‘지석’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1월 29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1월 28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
양자경과 김민경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29일(음력 11월 6일)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28일(음력 11월 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3일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2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고려사’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학술대회
칠언율시의 4연 모두를 대구로 읊은 두보 시 ‘登高(등고)’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