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상대 신부의 복음단상 <39> 마리아 파우스티나 성녀

사랑·용서 더한 '자비의 사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4-05 19:51:22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마리아 파우스티나 성녀
해마다 춘분이 지나 만월 다음에 오는 주일을 부활 대축일로 정한 규정에 따라 교회는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는 사순시기를 마치고 그분의 부활을 기뻐하고 경축하는 부활시기를 맞이하였다. 7일은 부활 팔일 축제의 마지막 날로 부활절에 세례를 받은 신자들이 입었던 흰옷을 벗는다 하여 전통적으로는 '사백 주일'이며, 2001년부터는 '하느님 자비의 주일'이라 불리는 날이다. 후자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께서 2000년 대희년을 맞아 폴란드 출신의 파우스티나 코발스카 수녀를 성인품에 올리면서 하느님의 놀라우신 자비를 기념하도록 당부하신 데서 시작되었다.

성녀 마리아 파우스티나(1905~1938)는 가난하고 배운 것은 없었지만, 신심이 깊고 올곧은 가톨릭 농부 집안의 10남매 중 셋째로 태어나 열두 살에 학업을 중단하고 남의 집 가정부로 일하며 부모님의 생계를 도왔다. 일찍부터 영적 은총의 삶을 살아왔던 성녀는 자주 그리스도의 환시를 체험하였고, 이를 계기로 20살에 '자비의 성모 수녀회'에 입회하였다.

예수님께서는 성녀에게 나타나 한 손으로 붉은색과 흰색의 두 갈래 빛이 비쳐 나오는 자신의 성심을 움켜쥐고, 다른 손을 내밀어 강복하시는 모습을 보여주시면서 이를 그림으로 그려 배포하게 하였고, 예수 성심을 공경하고 하느님의 자비를 선포하라는 사명을 주셨다.

성녀는 자신의 일기에서 그 사명을 첫째, 모든 인간을 향한 하느님의 자비로운 사랑에 대해 성경이 전하는 신앙의 진리를 세상에 일깨우고, 둘째, 하느님 자비의 신심을 앙양하고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자비를 간청하며, 셋째, 이 신심운동의 목표는 그리스도교의 완덕을 위한 것이라 요약하였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하느님 자비의 사도'였던 파우스티나 수녀를 2000년 대희년과 새 천년기를 시작하는 가톨릭교회를 위해 첫 성인으로 시성한 일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교황은 이미 1980년에 회칙 '자비로우신 하느님'을 발표하여 물리적이고 윤리적인 악이 팽배한 세상이 대립과 긴장으로 치닫고 있음을 통탄하면서 교회가 먼저 하느님의 자비에 자신을 온전히 의탁하고, 나아가 하느님 자비의 관리자이며 분배자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교황은 오늘날 인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엄정한 정의보다 사랑과 용서를 더한 자비라 보았던 것이다.

예수님의 처절한 죽음은 제자들을 두려움으로 몰아넣었고, 빈 무덤은 토마스 사도를 방황하게 하였다. 하지만 부활하신 주님은 토마스의 불신앙을 용서하시고, 그들에게 성령의 숨을 불어넣어 세상의 죄를 용서하는 '자비의 사도'로 파견하신다.(요한 20, 19-31 참조) 세상은 하느님의 아들을 단죄하였고, 그분을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인 장본인이 아닌가. 그런 세상을 용서하고 자비를 베풀라고 제자들을 파견하신 것이다.

우리는 하느님도 예수님도 본 적이 없음에도 하느님의 존재를 믿고 예수 부활의 증인이 된 행복한 사람들이다. 그래서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와 은총을 입은 사람들이다. 이제는 우리가 나설 차례가 되었음을 깨달아야 하겠다. 부활하신 주님은 일찍이 하느님의 첫 숨을 받아 생명체가 된 우리를(창세 2, 7 참조) 다시금 성령의 숨으로 탄생시켜 세상과 이웃을 향한 자비의 사도가 되게 하신다. 일상이 주는 정신적, 물리적 고통과 시련에 맞서지 못하고 쉽게 주저앉아 버리는 우리 자신을 다시 일으켜 세워 세상을 향하여 나가자. 내가 먼저 하느님의 자비에 자신을 온전히 의탁하고, 어떤 잘못이든 용서하지 못하는 자와 용서받지 못하는 자가 없도록 용서에 사랑을 더하여 자비를 베푸는 사도가 되었으면 좋겠다.

몰운대 성당 주임신부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2. 2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3. 3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4. 4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5. 5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6. 6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7. 7[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8. 8‘눈에는 눈’ 이스라엘 재보복 예고…유가 상승·인플레 세계경제 폭탄
  9. 9[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10. 10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1. 1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2. 2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3. 3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4. 4尹·與 ‘채상병 특검법’ 딜레마…野 “총선 민심 받들어 즉각 수용을”
  5. 5사전투표 빠진 출구조사…접전 부산 '엉터리 예측'
  6. 622대 총선, 부산 민주 후보들 "졌잘싸"? 득표율 대부분 선전
  7. 7“野 수도권발 악재 부산 나비효과, 중앙당 전략 부재가 참패 불렀다”
  8. 8[속보] 방북 中 자오러지, 김정은 만나
  9. 9부울경 더 짙어진 ‘빨간 물결’
  10. 10역전 재역전 사하갑 이성권 693표차 승…북을 박성훈도 출구조사 뒤집어
  1. 1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2. 2[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3. 3산은·글로벌허브법, 부산 與 당선인들 野와 협치 급하다
  4. 4대방건설 ‘디에트르 디 오션’…잡아라, 동부산 오션 주거벨트 혜택
  5. 5소유권 조정 합의냐, 불발이냐…오시리아 쇼플렉스 ‘중대 고비’
  6. 6반도아이비플래닛 상업시설…누려라, 역대급 지식산업센터 수요
  7. 7“서울~부산 시속 320㎞ 주행 ‘KTX-청룡’ 미리 타 보세요”
  8. 8“‘2024년 부산국제보트쇼’ 구경 못하면 후회합니다”
  9. 91분기 종합건설업 신규 등록 급감…폐업·부도는 늘어
  10. 10‘여소야대’ 22대 국회, 재계 중점현안 줄줄이 좌초하나
  1. 1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3. 3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4. 4경남 선거범죄 지난 총선의 2배(종합)
  5. 5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5일
  6. 6“부산시민공원 내달 10돌…잔디밭 도서관 등 행사”
  7. 7글로컬대학 예비지정 평가 완료… 이달 결과 발표
  8. 8지역 민주화 운동 원로, 배다지 전 국제신문 기자 별세
  9. 9부산 강서구 공장서 화재 발생… 쓰레기통 담배꽁초에서 번져
  10. 1014일 부울경 맑다가 밤부터 '흐림'...낮 기온 25도 내외로 올라 더워
  1. 1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2. 2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3. 3‘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4. 4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5. 5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6. 6태극마크 확정한 박지원…또 반칙 실격한 황대헌
  7. 7롯데 수호신된 고졸 루키…전미르 나홀로 ‘용’됐다
  8. 8홍성찬도 세계 211위 꺾고 8강 합류
  9. 9태권도 품새단 창단 한얼고에 지원금
  10. 10김주형 캐디로 ‘파3 콘테스트’ 참여한 류준열
우리은행
의역(意譯) 난중일기-이순신 깊이 읽기
모친 여수로 모신 뒤 수연(장수 축하잔치) 베풀어…그게 생전 마지막 상봉
박물관에서 꺼낸 바다
북아프리카 무슬림 해적의 ‘브릭선’…대항해시대 기독교 배 약탈에 최적
궁리와 시도 [전체보기]
공간이 생기니 문화가 스며들더라…‘詩 낭독회 맛집’ 주인장의 솜씨
“K-속도가 한국사회 성장 가져왔지만 저주도 존재”
리뷰 [전체보기]
이 뮤지컬 후회없이 즐기는 법? 눈치보지 말고 소리 질러!
웅장한 에너지 보여준 ‘한국판 레미제라블’…연기·미술·음향 앙상블, 감동의 무대 펼쳐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하마는 입 크기로 승자 가린다 外
‘토끼와 거북이’ 달리기 그 후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달고기 /윤종순
당신, 원본인가요 /이 광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피라미드 게임’ 두 주연배우
‘스위트홈’ 시즌2 고민시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파묘’ 배우 김고은
‘파묘’ 배우 최민식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파묘’ 올해 첫 1000만 영화…비주류 한계 넘은 K-오컬트
달라진 디즈니플러스…韓서 넷플릭스 제치는 반전 가능할까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인연’과 ‘운명’을 사색하다
‘파묘’ 역사와 상처, 씻김굿으로서 한국영화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4월 15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4월 11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구차원 9dimension 싱글 ‘The Ocean’
4월에 들어야 할 제철 봄노래들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4년 4월 15일(음력 3월 7일)
오늘의 운세- 2024년 4월 11일(음력 3월 3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고사리 싹이 어린아이 주먹 같다고 표현한 초학교재 ‘추구’
둥글게 사는 것이 잘사는 길이라고 한 고려 후기 정추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