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역주행 ‘원조돌’ 하니, 이젠 배우 안희연입니다

걸그룹 EXID 멤버서 연기자 변신, ‘어른들은 몰라요’로 스크린 데뷔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1-04-22 19:37:44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아픔 지닌 가출 청소년 ‘주영’ 역
- “맘속으로 눌러온 것들 표현했죠”

원조 역주행 걸그룹 EXID 출신의 안희연(하니)이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로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섰다. 드라마 ‘엑스 엑스’ ‘하얀 까마귀’ ‘아직 낫서른’ 등에 출연하며 EXID 멤버 하니에서 배우 안희연으로 변신 중인 그에게 ‘어른들은 몰라요’는 개봉은 가장 늦었지만 배우로서 첫걸음을 내딛게 한 의미 있는 작품이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로 연기에 첫 도전한 걸그룹 EXID 출신의 안희연. 리틀빅피처스 제공
이환 감독이 ‘박화영’에 이어 10대들의 솔직한 모습을 그린 ‘어른들은 몰라요’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감독조합 메가박스상과 KTH상을 받은 영화로, 착하고 순수해 보이는 제목과는 달리 가정과 학교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이 가출 4년 차 동갑내기 친구 주영과 함께 험난한 유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안희연은 주영 역을 맡아 연기 신인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의 스틸컷.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희연은 “2년 전쯤 이전 소속사와 계약이 끝날 때 다음 행보를 고민했었다. 이 감독님에게 출연 제안을 받고 ‘박화영’을 봤는데 뭔가 가슴이 두근거리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연기에 관심을 갖게 된 순간을 전했다. 당시 스물여덟 살이었던 안희연은 막상 새로운 뭔가를 시작하려니 망설여지기도 했는데, “엄마가 ‘뭔가를 하는 데 있어 한 가지 이유만으로도 충분하다’며 ‘하고 싶잖아 그럼 해 봐’라고 하시더라”며 든든한 후원자이자 지지자인 어머니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막상 출연을 결정하니 지금까지 보여준 적이 없는 모습을 연기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밀려왔다. 지금까지 항상 밝고 긍정적이고 바른 모습만 보여주던 ‘하니’였는데, 가출 청소년으로 거칠게 사는 센 캐릭터를 맡았기 때문이다. 그는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주영이는 저와 거리가 먼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에 앞서 연기 워크숍을 진행하면서 주영이 지닌 아픔이나 좌절 등을 발견했고, 저에게도 그와 비슷한 것들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워크숍은 제 자신을 많이 발견하는 시간이었다”며 캐릭터를 받아들이고 내재화하는 과정의 경험을 설명했다. 이어 “방어기제로 잘 들여다보지 않거나 눌러놨던 것을 연기로 표현한 소중한 경험이었다”며 ‘어른들은 몰라요’가 배우로 새로운 길을 걷는 안희연에게도 큰 의미였음을 강조했다.

물론 처음 하는 영화 촬영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 특히 영화 중반 친한 친구인 세진을 억지로 돌을 들어 때려야 하는 장면은 너무 힘들었다. “함께 다니는 오빠 때문에 세진을 돌로 쳐야 하는데, 살면서 그런 상황을 맞이해 본 사람이 얼마나 있겠는가. 주영의 모든 것이 무너지는 감정으로 그 장면을 촬영해야 했다”고 힘들었던 순간을 털어놓은 안희연은 “세진 역의 이유미 배우가 자신이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저를 위해 누워 있었다. 배우로서 배울 점이 많았다”며 호흡을 맞춘 이유미를 칭찬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로 연기를 시작한 안희연은 “연기를 하면서 나에 대해서, 타인에 대해서, 관계에 대해서, 세상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 배우는 것이 너무 짜릿하고 즐거웠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지금은 스펀지처럼 막 빨아들이는 단계”라며 “어떤 작품에서든 더 많이 (연기를) 배우고 싶다”는 바람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올해 서른 살이 된 그에게 멋진 배우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0명대… 해외입국자 등 산발적 감염
  2. 2문대통령, G7 정상회의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할 수 있다”
  3. 3영화 '낙원의 밤' 뿔소라물회, 직접 먹어봤다
  4. 4김학범호, 도쿄올림픽 앞둔 마지막 평가전서 가나에 3-1 완승
  5. 5날씨칼럼<3>드론으로 관측하는 해무
  6. 6인력 부족한 공수처 ‘엘시티 부실수사’ 의혹 털어낼까
  7. 7부산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유지...영업시간은 자정까지 1시간 연장
  8. 8류제성의 페미니즘을 읽다<4>경찰 폭력, 굶주림, 빈곤, 젠트리피케이션은 왜 페미니즘 이슈가 아니란 말인가
  9. 9[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에이서 니트로 5로 '추억의 스타크래프트' 했더니
  10. 10청소년 쉼터에서 만난 동생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1. 1문대통령, G7 정상회의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할 수 있다”
  2. 2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3. 3[부산시의회 Live!]정례회 앞두고 전운 감도는 시의회
  4. 4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30대 0선의 돌풍'
  5. 5이재명 지지 모임 ‘기국본’ 부산금정본부 발족
  6. 6랜디 주커버거 페이스북 전 CMO, 부산 블록체인 법인 설립
  7. 7윤석열 정치 데뷔 행보에 여당 “문 대통령 발탁 은혜 배신”
  8. 8국힘 ‘감사원 퇴짜’에 결국 권익위 조사
  9. 9집값 6~16%만 내면 10년 거주…수도권서 1만 채 공급 시범사업
  10. 10G7 2년 만에 한자리…코로나·중국 문제 공동대응 모색
  1. 1영화 '낙원의 밤' 뿔소라물회, 직접 먹어봤다
  2. 2[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에이서 니트로 5로 '추억의 스타크래프트' 했더니
  3. 3지난해 국내 곤충시장 414억 원대 규모로 커져
  4. 4부산교통공사, 철도안전시설 투자 실적 양호
  5. 5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6. 6도심 내 텃밭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7. 7여름 휴가철 맞은 호텔가 관련 상품 잇달아 출시
  8. 8부산 아파트값 ‘쑥쑥’…10개구 상승률 0.3%대 이상
  9. 9시그니엘 부산 첫 돌…해운대 뷰 패키지·스위트룸 통크게 쏜다
  10. 10엑스포 유치전, 어그러진 시나리오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0명대… 해외입국자 등 산발적 감염
  2. 2날씨칼럼<3>드론으로 관측하는 해무
  3. 3인력 부족한 공수처 ‘엘시티 부실수사’ 의혹 털어낼까
  4. 4부산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유지...영업시간은 자정까지 1시간 연장
  5. 5코로나19 신규확진 닷새만에 400명대로 내려와…부산 오전 확진자 없어
  6. 6엑스포 유치 어떤 나라들이 뛰나
  7. 7강서구 식만교 인근 2중 추돌사고... 2명 부상
  8. 8합천군의회, 환경부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반대 성명
  9. 9울산시 2차전지산업 선도 박차
  10. 10제2회 합천 수려한영화제 경쟁부문 상영 작품 공모
  1. 1김학범호, 도쿄올림픽 앞둔 마지막 평가전서 가나에 3-1 완승
  2. 2크레이치코바,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첫 우승
  3. 3[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4. 4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5. 5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모두 취소...13일 다시 더블헤더
  6. 6kt 뒤통수에 SNS팬 1400명 이탈…지역 새싹 누가 키우나
  7. 7“심판 S존(스트라이크존) 못 믿겠다, 로봇 판정에 맡기자”
  8. 8조코비치·나달 58번째 ‘빅매치’
  9. 9A매치 데뷔 5분 만에 골…‘매탄소년단’ 정상빈 날았다
  10. 10‘고수를 찾아서3’ 변화무쌍 절권도...변칙적인 연계기의 원리 공개
우리은행
전다형의 시 둘레길
6월, 유엔(UN)기념공원
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햄릿·베니스의 상인 외 7편-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
리뷰 [전체보기]
옥주현·정선아 7년 만의 만남…‘초록매직’ 부산을 홀리다
살인마도, 그를 쫓는 경찰도 모두 괴물…오랜만에 만난 ‘웰메이드 스릴러’
새 책 [전체보기]
고독사를 피하는 법(리처드 로퍼 지음·진영인 옮김) 外
더 이상 다이어트는 하지 않습니다(카리바 멜빈 지음, 신현승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30년 뒤 미국 정치 방향성은
결핍을 결핍으로 이겨내는 힘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겨울’-전영근 作
‘Migrants’ - 손봉채 作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동강난 지도 앞에서 /김철
잡초 /신진경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스위트홈’의 이응복 감독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넷플릭스 아시아 콘텐츠 담당 김민영 총괄
‘아들의 이름으로’ 개봉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공포영화 레전드 ‘여고괴담’의 귀환
‘분노의 질주9’ 100만 관객…한국영화 흥행 불씨 되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홍상수, 여백으로 만들어낸 대안의 서사들
‘더 파더’가 묻는다 “너희가 늙음을 아느냐”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1년 6월 10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1년 6월 9일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1년 6월 10일(음력 5월 1일)
오늘의 운세- 2021년 6월 9일(음력 4월 29일)
장은진의 판타스틱 TV [전체보기]
우리 인생의 드라마 ⑮ MBC ‘서울의 달’ (1994)
트로트 팬덤의 진화 ⑫ 스마트 팬슈머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꾸준한 노력으로 인간 승리, 김득신 독서 이야기
후백제의 시조인 견훤의 탄생설화
  • 해양컨퍼런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