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61> 성호사설-성호 이익(1681~1763)

영호남 풍수지리부터 콩의 효능까지… 조선 제일의 실학백과사전

  • 서부국 서평가·‘고전식탁’ 저자
  •  |   입력 : 2023-03-09 19:26:49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익 스스로 ‘자잘한 이야기’
- 마흔 무렵부터 쓴 토막글 등
- 문중 조카들이 엮어 펴낸 책

- ‘천지문’ 편서 영남 자주 다뤄
- 동해 따라 있는 산수 형세가
- 인재 배출에 영향 줬다 주장

- 노비제도 폐지 등 선진 사상
- 문신 우대한 조선에 일침 등
- 국가 발전 갈망한 정신 담겨

‘등나무 담쟁이덩굴에 덮인 십 리 오솔길(十里藤蘿經)/ 청노새에 몸을 실어 석양에 지나네(靑驢度夕陽)/ 학문이 깊기는 전한 양웅과 같고(地深揚子宅)/ 그 넓이는 후한 정현과도 같아(山抱鄭公鄕)/ 아직 선생 저술은 많이 남았는데(尙有遺書在)/ 여전히 오늘날 대도는 황폐할 뿐(如今大道荒)/ 모신 인연 없어도 평상 아래에서 절 올린 후(無因床下拜)/ 돌아가지 못하고 한참을 서성대네(欲去重彷徨)’.
1751년(영조 27년) 서화가인 표암 강세황(1713~1791)이 그린 ‘고산서원도(孤山書院圖)’는 이익과 관계가 깊다. 38세 표암이 칠순 이익을 병문안했다. 이익은 ‘도산도’를 보여주고 도산서원 풍경을 그려달랬다. 성호사설 ‘인사문’에 ‘도산사(陶山祠)’라는 글이 실렸다. 이 그림은 이익 문중, 육당 최남선, 경주 최부잣집(12대 종손 최준)을 거쳐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이 보물로 소장 중이다.
뉘가 시인 발길을 붙들었는가. 조선 후기 실학자 이익이다. 시인은 후학인 강준흠(1768~?). 그는 대선배가 살았던 옛집(경기도 안산 첨성리)을 둘러보자 시심이 끓었다. 이 오언율시(‘성호 이익 선생’)는 삼명 시집 권1에 애틋하게 실렸다. 이익 선생이 남긴 저술 중 성호사설(星湖僿說)이 우뚝하다. 책 제목을 현대 어법으로 풀어보면 ‘성호가 들려주는 자잘한 얘기’. 옛집(현재 안산시 상록구 일동) 인근에 자리 잡은 호수가 ‘성호’. 예서 호를 빌렸다. ‘맹자질서’ ‘곽우록’을 포함해 책을 100권 넘게 직접 지었는데 이 고전 ‘성호사설’은 아니다.

선생이 마흔 무렵부터 틈틈이 쓴 토막글, 주변인이 질문하면 답한 짧은 글을 모아 1760년(성호 나이 79세) 문중 조카들이 엮었다. 3007편 주제 아래 단문이 붙었다. 백과사전 형식이되 글 종류는 수필·논설·평론이 섞였다. 분량이 많다. 목차에서 읽고 싶은 데를 골라도 된다. 아무 쪽이나 펴 읽어도 괜찮다.

■ 풍수지리로 본 한반도 땅 이야기

5개 문(門, 천지·만물·인사·경사·시문)으로 나눴다. 가나다순이 아니고 소재가 겹치거나 분류가 느슨한 점을 제자 안정복(1712~1791)이 눈여겨봤다. 그가 소매를 걷어붙였다. 글을 1332편으로 줄이고 재분류해 ‘성호사설유선(星湖僿說類先)’을 펴냈다. 선생은 눈 감기 1년 전 제자에게 극진한 감사를 건넸다. 겸허한 스승이었다.

1부인 천지문(天地門), 앞부분에 ‘기지아동(箕指我東, 기는 곧 우리나라)’ 편이 실렸다. 기(箕)는 땅 이름, 자(子)는 작(爵)을 가리킨다고 밝히고 “단군 왕조가 끝날 무렵 기자가 이 기성의 지점을 돌아다니다가 마침내 이 땅에서 봉작을 받은 듯하다”고 썼다. 천지문엔 이처럼 한반도 땅을 다룬 글이 많다. 한민족이 어떤 땅에 살며, 그 내력은 이렇고, 지금 처지가 어떤지 조곤조곤 얘기한다.

영남을 자주 다뤘다. ‘영남속(嶺南俗, 경상도 풍습)’ 편을 보면, 서울과 경상도를 풍습으로 견줬다.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서울에서는 선비가 농사에 힘쓰지 않고, 부녀자가 길쌈하기를 부끄러워한다. 복장이 화려하고 장례·혼사에 비용을 많이 쓴다. 그렇지 않으면 치욕으로 여긴다. 경상도는 이와 반대다. 집안이 가난한 자를 주변이 도와 파산을 면해 준다. 이런 풍습은 신라에서 나왔다. ‘회소곡’ 중 ‘가배’가 그렇다.” 신라 골품제는 ‘세족’으로 남아 벼슬 없이 인망 높은 선비가 경남에선 살고, 서울에는 발을 붙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경기도 안산 성호사당.
‘양남수세(兩南水勢, 영호남의 산수 형세)’ 편은 풍수지리 식견으로 썼다. 도학에 밝았다. 영남은 동해를 따라 산이 버티어 바다를 막아주고, 여러 고을 강이 합해져 기해 동래 사이를 거쳐 바다로 들어간다. 이 지역에선 교화가 이뤄지고, 옛 풍속이 전해지고, 인재와 명당이 나온다. 전라도 물줄기는 머리를 사방으로 흩트린 형세로 재주와 덕망 있는 자가 드물게 나오며, 사대부가 살 만한 곳이 못 된다고 봤다. 이런 시각은 종손 이중환(1690~1752)에게 영향을 줘 그가 지은 인문 지리서 ‘택리지’에서 뚜렷하게 확인된다.

‘성호사설’을 두고 저자는 ‘자잘한 얘기’라며 몸을 낮추었지만, 정말 내용이 그런 게 아니다. 글 수준으로 ‘성호사설’에 견줄 만한 서양 작품은 프랑스 문인 몽테뉴(1533~1592)가 쓴 ‘수상록’ 정도 아닐까 한다. 우리 후학은 선생을 조명하고 재평가하는 데 열심이다. 지난해 10월 성호박물관에서 열린 ‘성호국제학술대회’엔 국내외 200여 명 학자가 몰렸다.

성호는 징사(徵士, 학식과 덕행이 빼어난 학자)였지만, 갈수록 가세가 기울어 늘그막엔 가난과 병에 시달렸다. 하지만 조정이 내리는 관직을 받지 않았다. 당대 권력은 선생 사상을 반영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끝까지 실생활에 도움을 주는 ‘실학(實學)’이 이 땅을 살린다는 신념을 밀고 나갔다. 유학에 근본을 두되, 유형원 학풍을 이어 경세제민(經世濟民, 세상을 다스리고 백성을 구제함), 국리민복(國利民福, 국가의 이익과 국민의 행복)을 이루려는 고민과 대안을 ‘성호사설’에 묻었다.
성호박물관이 보관 중인 성호사설(왼쪽)과 이익 성호 전집 목판 중 일부.
■ 혁파 정신으로 새로운 조선 디자인

2부 ‘만물문’은 생생한 조선 후기 풍물판. 복식 음식 음악 그림 군제(軍制) 병장기 음주 흡연 개·고양이 돈 벼루 붓 벌레…. 진귀한 얘기가 많다. 당대 일상을 눈앞으로 당겼다. ‘숙(菽, 대두)’ 편은 콩 얘기다. “콩은 곡식으로 대단한 효능을 지녔지만, 그 가치가 잘 알려지지 않아 안타깝다. 가난한 백성에게 목숨을 부여하는 곡물은 콩뿐이다. 콩은 두부 비지로 먹고, 콩나물까지 얻게 해 가난한 자가 쉽게 배를 채우게 된다.” 끝에 이렇게 썼다. “나는 시골에 살아 이런 일들을 잘 알고 있으므로 이 사실을 적어서 백성을 기르고 다스리는 자가 알도록 하려는 것이다.”

3부 ‘인사문(人事門)’이다. 문신을 우대하며 문약한 조선에 일침을 놓았다. 왜구 침략에 국력이 약해졌는데도 세상은 달라지지 않았다는 통탄. 문무는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글이 여럿이다. “무변도 문관 직임에 간간이 등용해 재기를 길러줘야 한다.”(‘무과’) “문과 무는 어느 쪽이 중요하고 가볍다는 구별이 있을 수 없다.” (‘문무병용’) 인재 등용관은 이렇다. “잘 드러나지 않고 찾기 힘든 인재는 ‘길러서’ 기회를 줘야 한다.” (‘양재’)

‘인사문’에서는 토지공개념이 눈에 띈다. 정전제를 개선한 균전법, 즉 한전제(限田制)를 내세웠다. 환곡제도 폐지, 상평창 부활, 노비제도 점차 폐지, 사·농·양·천은 하나(선비·농민·양민·천민은 대등한 생산자)라는 주장은 선진 사상이다. 관리를 뽑고 관리하는 제도를 혁파해야 망국병인 당쟁을 누를 수 있다고 썼다. 조광조가 제안한 현량과가 차선책이랬다.

4부는 ‘경사문(經史門)’. 국내외 역사서·경서를 읽으며 떠오른 단상과 주장들이다. 발해 역사를 간추리고, 정유재란 때 명나라 장수 양호가 승전한 내력 같은 스스로 취재하고 분석한 역사 비평이 반짝인다. 글 읽는 눈이 날카로워 경서 주석 중 오류를 즉각 찾아낸다. “중용 19장 주석인 賓弟子兄弟之子 중 之 자는 弟 자를 잘못 쓴 것이다… 대학 경 1장 주석 중 止於至善之地而不遷에서 止 자는 至 자로 바로잡아 써야 한다.” (‘유문금망’) 예나 지금이나 선비들이 유가에서 쳐 놓은 ‘고치기 금지’라는 그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학풍을 나무랐다. 혁파 정신을 학문뿐만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도 적용해 새로운 조선을 꿈꾸었다.

5부 ‘시문문(詩文門)’은 중국 시문을 많이 다뤘다. 뒷부분에 실린 ‘이백주시(李白洲詩)’ 편을 통해 문학과 정치 사이에 선을 그었다. 조선 중기 문신인 백주 이명한(1595~1645)을 옹호한다. 백주는 간신 이이첨의 아들 이대엽이 관서로 벼슬살이하러 갈 때 격려 시를 지어 주었다. 이이첨이 꺼꾸러진 진 뒤 백주는 그 일로 구설에 올랐다. 이를 두고 성호는 “처음 선이 끝의 악을 덮어 버릴 순 없다. … 백주 시가 대단히 아름다우니 없애 버릴 수가 없다”며 백주가 보인 순수한 시심을 감쌌다.

선생은 농사짓는 선비로 가난하게 살다 갔지만 조선과 백성이 잘되기를 갈망한 그 치열한 정신은 지금도 전한다. 그는 우리 근대 이후 역사에서 새롭게 조명되는 선조다.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할 때 야무진 한 획을 보탠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근교산&그너머] <1350> 양산 천성산~화엄벌
  5. 5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6. 6BIFF 개막…송강호가 손님 맞고 주윤발이 후끈 달궜다
  7. 7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8. 8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9. 9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10. 10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1. 1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2. 2PK 기초단체 집행률 1위 밀양…비결은 전문기관 위탁
  3. 3이재명, 이르면 6일 일선 복귀…보선 지원사격 나설 듯
  4. 4“보선 힘 보태자” 부산 여야도 서울 강서구로 총출동
  5. 5커지는 ‘다음’ AG 응원 조작 의혹…韓총리 “여론왜곡 방지 TF 꾸려라”(종합)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8. 8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9. 9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10. 10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1. 1“해수담수화 클러스터로 부산 먹는 물 문제 해결”
  2. 2경유 9개월 만에ℓ당 1700원대…유류세 인하 연장 이달 중 결정(종합)
  3. 3주가지수- 2023년 10월 4일
  4. 46일부터 신혼부부 버팀목·디딤돌대출 소득요건 완화된다
  5. 5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6. 6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7. 7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8. 8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9. 9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10. 10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5. 5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6. 6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7. 7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8. 8“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으로” 지방시대위원회 본격 가동
  9. 9수명 다 한 방사능 측정기로 8만t 검사한 부산식약청
  10. 10환절기 찾아온 부울경, 낮밤 기온 차만 최대 15도까지 벌어져
  1. 1‘타율 0.583’ 대체 발탁 윤동희, 대체 불가 방망이
  2. 2韓은 양궁, 日은 가라테 기대…막판 종합 2위 경쟁 치열
  3. 3여자 핸드볼 결승 숙명의 한일전…여자 농구 북한과 동메달 결정전
  4. 4이우석-임시현 첫 金 명중…한국 양궁 메달사냥 시작됐다
  5. 5男 400m 계주 37년 만에 동메달…김국영 뜨거운 안녕
  6. 6오늘의 항저우- 2023년 10월 5일
  7. 7韓 우즈벡 2대1로 누르고 7일 日과 결승서 격돌
  8. 8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9. 9‘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0. 10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우리은행
박물관에서 꺼낸 바다
“죽을힘 다해 왜선 100여 척 격파” 이순신 장군이 기록한 부산포 대승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산삼 음식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2000년 역사 로마의 흥망성쇠 外
세상의 평화는 밥상서 시작된다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수달이 올 때까지 /심여혜
환희/전용신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마스크걸’ 이한별과 고현정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1947 보스톤’ 강제규 감독
‘달짝지근해: 7510’의 유해진과 김희선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각기 다른 장르 韓영화 4파전…추석 누가 웃을까
OTT와 경쟁 이길 수 있나…영화티켓 인하 논의할 시점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손민수가 2년 전 약속한 협연 무대, 관객과 로비인사 재개도 감개무량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잠’ 은밀히 감춘 문제의식…웰메이드 공포물의 표리부동 미덕
‘원자폭탄의 아버지’ 삶과 고뇌…비극적 아이러니에 관한 통찰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10월 5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10월 4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그레이트풀 캠프 참관기
나는 솔로 16기-돌싱특집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3년 10월 5일(음력 8월 21일)
오늘의 운세- 2023년 10월 4일(음력 8월 2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2023년 10월 5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먼저 세상을 버린 벗을 그리워하며 시 읊은 조선 전기 이행
휴가 받아 고향에서 추석 쇠는 즐거움을 노래한 오숙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