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성대학교 글로컬문화학부 '두 도시의 이주자'들 전시회열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성대학교 글로컬문화학부는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샌 버나디노(California Sate University, San Bernadino), 경성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와 함께 ‘두 도시의 이주자들’ 전시회를 경성대학교 제1미술관에서 5월26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부산과 캘리포니아 의 공통분모인 이주민들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찾고 있다. 19세기 골드러시 시대로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이주민들이 모이며 다문화 사회를 형성한 미국의 캘리포니아와 한국전쟁 이후 메가 도시로 성장한 부산은 다르지만 닮았다. 전시는 ‘이주’라는 키워드를 통해 두도시의 차이점과 공통점을 다양한 방식의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다.

샌 버나디노 대학 작가들은 미국에 뿌리내린 개개인의 문화적 정체성을 스스로 탐구하고 시각적 그래픽을 활용하여 표현하고 있으며, 경성대학교 작가들은 부산으로 이주해온 다양한 집단 예를 들면 우암동 아미동에 정착한 전쟁 피난민 마을, 반여동 지역의 철거 이주민, 다문화가정, 제주 해녀 등에 초점을 맞추어 그들의 삶 속으로 들어가 다양한 예술적 형식을 차용해 이야기를 풀어낸다.

전시를 공동기획한 글로컬문화학부 김주현 교수는 “인류는 더 나은 환경을 찾아 끊임 없이 이주하고 있는데, 이러한 이동과 이주는 변화를 통해 ‘생존과 진화’를 원하는 이들의 원초적인 행위로 볼 수 있다”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어디에서 이주해왔으며, 지금 이 순간 어디로 이주하고 있는지 물음을 던진다. 이번 전시는 문화재청, 한국문화재재단의 ‘2024년 국가무형유산 공동체 종목 대학 연계 지원사업’의 후원을 받았다.

경성대학교 글로컬문화학부는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샌 버나디노(California Sate University, San Bernadino), 경성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와 함께 ‘두 도시의 이주자들’ 전시회를 경성대학교 제1미술관에서 5월26일까지 진행한다.
<전시참여작가>

*경성대학교

김건우, 김기영, 김귀영, 김다희, 김민선, 김소현, 김유정, 김예림, 김예진, 김준호, 남유정, 박민진, 박소이, 박소정, 변성빈, 서희주, 유예진, 이승민, 이여진, 이영경, 이유은, 이은서, 이은진, 이현지, 정예은, 조은수, 진소담, 최우영, 최윤우, 최한별, 황세현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샌 버나디노(California Sate University, San Bernadino)

Ain Ma, Alyssa Canderio, An Nguyen, Christopher Xavier, Elizabeth del Rio, Jim Castillo, Karla Altamirano, Kimberly Lievano, Madeline Ochoa, Marco Antonio Jimenez, Marina Morgan Ibarhim, Minji Cho, Navid Zekria, Roberto Ceja, Roberto Davila, Rosalena Lopez, Stephanie Grace Kelly, Vanessa Perez Jimenez, Vanessa Ramirez, Vicki Har

* 김준호, 김민선, 김건우, 박민진 작품 “항해, 부산을 향해” - 제주 해녀의 부산 이주를 ‘이동’을 중심으로 작품을 제작했다. 한반도의 해녀문화는 제주 해녀들의 이주에서 비롯되었으며, 제주 해녀가 처음으로 육지에 진출해 물질한 곳이 바로 부산 영도였다. 작품은 제주 해녀의 부산 이주, 정착과 관련된 소품을 배치하고 있다.


* 남유정, 이영경, 이은서 작품 “벽花” -해외 이주민들이 겪고 있는 소통의 벽, 문화의 벽, 언어의 벽, 이해의 벽 등 다양한 종류의 ‘벽’을 몸소 체험하며 ‘다름’과 ‘낯섦’을 인정하자는 의미에서 해외 이주민들과 부산 사람들간의 장벽을 각 국가의 국화로 빗대어 표현하고 있다.


* 김유정, 김다희, 이여진, 박소이 작품 “어떤여자” - 작품은 해녀가 아닌 그저 한사람으로써 그녀들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하고 있다. 해녀복을 입었을 때의 강인함, 카리스마, 자부심에 대하 느낌과 일상복에서의 친근함과 따뜻함을 감성적으로 사진에 담아냈다.


* 이은진, 이유은, 조은수 작품 “지금은 ( ) 없다” 작가들은 한국전쟁이후 피란민들이 부산에 정착한데 착안 “피란수도 부산”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하지만 작가들이 직접 다녀 본 부산의 피란 마을들은 예상과 달랐다. 작가들은 사라져가고 있는 흔적을 보며 이곳이 피란수도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점을 작품속에 녹여내고 있다.
* 김건우, 박민진, 박소정, 조은수, 최한별 작품 “희망의 바다 ; 해녀이야기” - 작품은 페이크 인터뷰 형식 영상으로 과거, 현재, 미래의 해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품에는 물질 경력 60년 베테랑 해녀 춘희, 제 2의 삶을 살아가는 MZ 해녀 영서, 2048년 미래에서 온 해녀 이담이 등장한다. 작가들은 현재 해녀가 처한 상황과 환경을 보여주고,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해녀 문화가 지속될 수 있기를 응원하고 있다.


* Ain Ma Minji Cho 작품 - 한국 고유의 “태몽을 주제로 그림을 묘사하고 있다. 태몽은 민간신앙에서 비롯된 꿈을 말하며, 출산시 나타나는 징조를 상징한다. 작가는 한국 전통 양식으로 그려진 개별 태몽을 나타내기 위해 복숭아와 금붕어를 작품의 소재로 선택했다.
* Elizabeth del Rio 작품 - 고향인 멕시코의 풍부한 요리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 유학기간 동안 요리법 재현에 노력하고 있는 작가의 일상의 모습을 작품을 통해 재현해내고 있다.


* Navid Zekria 작품 - 작가는 아프가니스탄에서 태어난 부모님의 영향으로 이슬람 문화에서 기도하는 장소인 모스크에 매료되고 있다. 작가는 음식은 사람의 문화를 이해하는 수단이라 주장하며 구운 토마토와 아프가니스탄의 인기있는 음식인 쌀과 함께 케밥을 묘사하며 가족 정체성을 공유하기 위해 스스로를 아기이자 아버지의 이미지로 묘사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故김민기, 학전서 마지막 인사
  3. 3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4. 4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5. 5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6. 6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7. 7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8. 8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9. 9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10. 10[근교산&그너머] <1390> 완도 신지도 ‘명사갯길’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7. 7‘어대한’ 벽 깨지 못한 친윤계 ‘배신자 프레임’
  8. 8‘민주당 해산’ 6만, ‘정청래 해임’ 7만…정쟁창구 된 국민청원
  9. 9與 신임 최고위원 장동혁·김재원·인요한·김민전
  10. 10당내 분열 수습, 용산과 관계 재정립…풀어야 할 숙제 산적
  1. 1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2. 2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3. 3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4. 4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5. 5‘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6. 6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7. 7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8. 8주가지수- 2024년 7월 24일
  9. 9[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세련된 게이밍 노트북' 오멘14 슬림 리뷰
  10. 10협성르네상스 브랜드 잠정 폐업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3. 3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4. 4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5. 5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6. 6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7. 7“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8. 8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9. 9부산 다문화·탈북 고교생 맞춤 대입설명회 열린다
  10. 10학폭 피해 학생 40%, 쌍방신고 당했다
  1. 1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2. 2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3. 3‘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4. 4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5. 5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8. 8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박물관에서 꺼낸 바다
19세기 말 함경도 지형·가구 수 담아 총 35면…군사 관련 정보없어 이례적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제주 소울푸드, 자리돔
궁리와 시도 [전체보기]
내공과 에너지가 만났다, 클래식기타-바이올린 매혹의 하모니
詩 ‘낙화’를 가곡으로…“부산표 음악콘텐츠 만들어 널리 알리고파”
리뷰 [전체보기]
오감이 압도되는 화려한 연출
이 뮤지컬 후회없이 즐기는 법? 눈치보지 말고 소리 질러!
문화현장 톡톡 [전체보기]
학생 발길 붙잡은 ‘등굣길 음악회’…일상에 스며든 리코더 선율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시로 깨닫는 사물 본연의 모습 外
동물과 교감하니 치유의 기적 外
방송단신 [전체보기]
9개 민방 합작 ‘핸드메이드…’, 한국PD대상 작품상 등 영예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으레 /황순희
말 /최은지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돌풍’ 설경구
‘삼식이 삼촌’ 송강호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13년 만에 다시 작품으로 재회 ‘원더랜드’ 김태용·탕웨이 부부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주말 관객 잡아야 빠른 흥행? 금요일 개봉 늘어난 이유
치솟는 제작비에 쪼그라든 편수…K-드라마 생태계 위기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연극연출가 13인이 저마다 재해석한 ‘로미오와 줄리엣’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퍼펙트 데이즈’ 삶의 성실성에 깃든 영화의 존재론
음식·로맨스 뒤에 감춰뒀네, 가부장제를 겨눈 비수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7월 25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7월 24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영화 ‘퍼펙트 데이즈(Perfect Days)’
영화 ‘이소룡-들 (ENTER THE CLONES OF BRUCE)’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4년 7월 25일(음력 6월 20일)
오늘의 운세- 2024년 7월 24일(음력 6월 19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검은 고양이 새끼를 얻어 키우며 시 읊은 고려 시대 이규보
사람이 지켜야 할 도리를 가르치고 있는 ‘소학(小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