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부산시의회 결국 여론 수용…시도 통 큰 지원 결단

부산 중학교 전면 무상급식- 진통 뒤 협치 대타협 이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市 50억 원 지원 반대하던 시의회
- 명분 잃자 "100억 더 내라" 역제안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 부산시의회가 5일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전격적으로 합의하기까지 관련 예산을 둘러싼 갈등과 대립이라는 진통을 겪었다.

시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안 제출을 앞둔 지난 10월 18일 시와의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지난 2년간 김석준 교육감의 공약이었던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에 반대 입장을 보이던 시는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친환경 식재료 구매 등에 23억 원을 분담하겠다는 입장만 밝혀 논의는 진전을 보질 못했다.

이처럼 무상급식에 소극적이었던 시가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 지원 명목으로 비법정전입금 5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할 의사를 밝히면서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은 급물살을 탔다. 올해 중학생 급식 지원율 30%에서 내년에는 70%로 확대하는 데 필요한 232억 원 중 50억 원을 확보하는 셈이었다. 그러나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는 시의회가 제동을 걸면서 다시 답보 상태에 빠졌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중학교 급식 확대보다는 급식의 질 개선과 일반 교육환경 개선 등에 예산을 분배하는 게 더 시급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시가 '중학교 무상급식 지원'이라는 꼬리표를 달아 50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과정에서 시의회와 사전에 전혀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교육위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시가 의회를 무시한다'는 반발이 일기도 했다.
서병수 시장이 중학교 급식 지원이라는 '공'을 떠넘기면서 '여론 재판대'에 오른 시의회는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여론에 떼밀려 무상급식의 양적 확대보다는 질적 개선이 먼저라는 명분을 계속 주장할 입지가 좁아졌다. 이 때문에 의회 내에서도 무상급식 예산안 통과를 놓고 의원총회를 열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오기도 했다. 교육위 소속 한 의원은 "시가 일방적으로 무상급식 예산 지원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의회가 아무리 입장을 설명해도 여론의 돌팔매를 맞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불만을 털어놨다.

급식 예산 부결 시 여론의 뭇매를 피할 수 없게 된 시의회는 오히려 서 시장에게 추가로 100억 원을 더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왕에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가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면 여론의 비난을 받기보다는 완전 시행 쪽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이다. 백종헌 시의회 의장도 표면적으로는 '협치'라는 표현을 쓰기는 했지만 "(급식 예산안 부결 때에는) 여론 재판대에 오를 수 있다는 부담감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의원은 "급식 확대가 시대적인 흐름인 만큼 의회가 시와 교육청과 발 맞춰 모처럼 협치를 했다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윤정길 정홍주 기자 yjkes@kookje.co.kr

◇ 17개 시·도 무상급식 지원  (2017년 기준)

도시

초등

중학

저소득층

지자체 부담(%)

부산

29

서울

39

대구

×

23

인천

39

광주

35

대전

45

울산

×

14

세종

51

경기

48

강원

예산 편성중

충북

36

충남

47

전북

37

전남

35

경북

×

×

40

경남

×

18

제주

42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대안가족, 혈연을 넘어- 협동·공유가 만든 핀란드 기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영광 불갑사·함평 용천사 일대 답사 外
정지용 시인의 고향 충북 옥천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캐리비안과 카리브해: Caribbean Music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만선의 꿈
경주의 소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