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軍 쏟아부은 석탄재에 오솔길 사라질 정도” 증언 잇따라

부산 구평동 붕괴사고 파장

1970~80년대 당시 주민·복무자 “철강 찌꺼기 등이 골짜기 메워”…과거 동네에서도 소문 나돌아

사단장·소장 승진 연관 추측도…군 “확인 어렵다” 입장 되풀이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9-10-08 19:49:16
  •  |  본지 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사하구 구평동 야산이 무너져내려 주민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석탄재(국제신문 지난 4일 자 1·3면 등 보도)를 1980년대 전후 군이 매립했다는 증언이 잇따른다. 그러나 군은 “당시 자료를 찾지 못했다”며 여전히 확인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다.

당시 야산 인근에 거주하며 감천화력발전소에서 일한 김모(65) 씨는 8일 국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978년 즈음 몇 달간 군부대로 큰 트럭이 왔다 갔다 하는 게 보여 큰 공사를 하는 줄 알았다. 그때 주민 사이에 ‘석탄재와 철강 찌꺼기를 가져다 붓는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는데, 40여 년이 지나 이번 사고로 실체가 확인된 셈”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3일 석탄재가 쏟아진 야산 정상 예비군 훈련장에는 당시 군 관련 시설이 들어서 있었다. 김 씨는 “군부대가 있기 이전에는 뽕나무가 우거진 숲에서 친구들과 뛰놀던 곳”이라고 덧붙였다.

1982~1985년 야산 정상 군부대에서 복무한 윤모(68) 씨는 상황을 더 생생하게 기억한다. 행정병이었던 그는 군부대 내부 위치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윤 씨는 “위병소를 거쳐 군부대로 들어온 트럭들이 연병장 끝자락의 식당 건물 뒤편 골짜기로 석탄재와 철강 찌꺼기를 부었다”며 “원래 외출·외박을 나가면 비탈을 따라 산에서 내려갔는데 매립 작업을 시작하고 나서는 오솔길이 사라져 그쪽으로 내려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1980년 현재의 예비군 훈련장을 짓기 전에도 석탄재 매립이 이뤄졌고, 이후 연병장을 비롯해 군부대 부지를 넓히는 과정에서 추가 매립이 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종 목사를 일했던 부산소망교회 원승재 목사는 당시 석탄재 매립에 반대하기도 했다. 원 목사는 “당시 사단장과 지금의 구청장 격인 사하출장소장이 모두 나중에 승진을 거듭한 것도 (석탄재 매립 사업과) 연관된 것으로 추측한다”며 “당시 군에 복무하던 장교 가족이 운영하는 회사를 통해 사업 공증을 받기도 했다. 분명히 기록이 남아 있을 텐데, 조사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산 붕괴 사고를 계기로 석탄재 매립 과정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윤 씨는 “군부대 근처로 민간인이 접근하기 어려워 몰래 작업하기 쉬운 환경이었을 거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군은 석탄재 매립이 이뤄진 경위를 공식적으로 확인할 자료를 찾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육군 53사단 관계자는 “당시 근무했던 사람이 지금 남아 있지 않아서 정확한 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 상급 부대를 통해 석탄재 매립 등에 관한 자료를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NO 재팬’에도 히트친 유니클로 공짜 히트텍
  2. 2부처님 삶 조명한 뮤지컬 ‘싯다르타’ 부산서 본다
  3. 3한국인 평균연령 20년새 32.3→ 41.7세
  4. 4[사설] “에어부산 HDC 자회사로” 지역 상공계 상생안 주목된다
  5. 5‘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지자체 손 떼자?’ 부산시의원 발언 논란
  6. 6김해·밀양·양산시 ‘낙동강 벨트’ 상생사업 맞손
  7. 7[국제칼럼] 부산시정 ‘ABS’만으론 안 된다 /강필희
  8. 8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21> 부산시립교향악단 전 지휘자, 리 신차오
  9. 9통행량 증가에 만덕중 통학로 안전 비상
  10. 10위기의 PK 민주당, 18일 이 총리에 신공항 조속 결론 건의
  1. 117일 부산서도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열려
  2. 2文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아세안 10개국 정상 모두와 정상회담
  3. 3위기의 PK 민주당, 18일 이 총리에 신공항 조속 결론 건의
  4. 4무주공산된 금정·진해…한국당 “후임 찾아라” vs 민주당 “바닥 다지자”
  5. 5‘젊은 보수’ 3선 의원의 무거운 자성…인적 쇄신 ‘압박’
  6. 6임종석 “정치 떠난다”…총선 대신 통일운동 선택
  7. 7김세연 불출마 선언…“한국당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8. 8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북한 대화복귀 촉구
  9. 9미국 국방 “북한과 협상진전 위해 한미연합훈련 일정 조정 가능”
  10. 10여당 ‘한미 방위비 분담금 공정한 합의’ 결의안 발의
  1. 1‘NO 재팬’에도 히트친 유니클로 공짜 히트텍
  2. 2한국인 평균연령 20년새 32.3→ 41.7세
  3. 3벡스코 밖으로 나간 지스타…24만 명 찾아 역대 최대 흥행
  4. 4집값 상승 해·수·동, 연말 청약 시장도 뜨겁다
  5. 5삼성전자 한노총 노조 첫 출범…무노조 경영 깨졌다
  6. 65년 거주 뒤 분양받을지 결정…내 집 마련과 재테크를 동시에
  7. 7벤처 투자 불모지 부산, 자금·조직 갖춘 BNK가 나섰다
  8. 8내년 국고보조금 규모 86조 돌파, 3년새 26조 ↑…재정 분권 ‘후진’
  9. 9부산시, 올해 지역 2000명 취업 지원 성과
  10. 10천연소재 배변 패드부터 정수기까지…‘펫팸족’ 겨냥 반려동물 생활용품 봇물
  1. 1내년 수능, 수학 범위 달라지고 응시생 더 준다
  2. 2차량 밑 들어간 새끼 고양이 40분만에 구조돼
  3. 3창원시공무원노조, ‘노사 화합 둘레길 걷기 행사’ 실시
  4. 4애완동물 인덕션 스위치 눌러 화재, 애완동물 8마리 연기에 죽어
  5. 5심야 고속도로 레이싱 추정 차량 3대 충돌
  6. 6이현 부산시의원 “부산교통공사 기술연구원, 사실상 연구 과제 관리만”
  7. 7‘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지자체 손 떼자?’ 부산시의원 발언 논란
  8. 8가상현실 기기로 보훈 이야기 체험
  9. 9장유시장 전통에서 신명나는 마당놀이 열려
  10. 10김해·밀양·양산시 ‘낙동강 벨트’ 상생사업 맞손
  1. 1[UFC] 자카레 소우자 새로운 도전 상승세 블라코비치 꺽을까?
  2. 2프리미어 12 오늘(17일) 결승, 한일전 재대결…SBS에서 7시 중계
  3. 3여자농구, 가까스로 올림픽 최종예선 진출
  4. 4한국 야구 12년 만에 올림픽 무대 밟는다
  5. 51위 한국과 4위 투르크가 승점 단 2점차…안갯속 H조
  6. 6“지난 10년 토트넘 영입 최고 선수는 손흥민”
  7. 7츠베레프 제압한 팀 vs 페더러 꺾은 치치파스
  8. 8양홍석 원맨쇼에 kt 웃었다…KGC 잡고 4연패 탈출
  9. 9국제신문배서 부경경마 ‘백문백답’ 우승
  10. 10브라질VS아르헨티나, 메시 출장정지 후 복귀 첫골...1-0승리 이끌어
귀촌
밀양 거베라 재배농 부부
지금 법원에선
학습지 교사 이어…대리운전 기사도 ‘근로자’ 첫 인정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거제섬&섬길 남파랑길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