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갈맷길, 동해안 大트레일로 잇는다

[창간 63주년 특집] 고성 통일전망대 ~부산, 본지 650㎞ 대장정 시작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해를 연다. East Sea! 그래 우리의 동해다. 아시아 대륙의 동북부에 위치한 태평양의 연해, 그 장쾌한 바다와 국토를 한발 두발 밟아 내려오는 거다.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부산까지 장장 650㎞. 천 리 길인들 못 갈쏘냐? 사랑하는데!

국제신문 창간 63주년 특별기획이다. 이름 붙여 '동해 대 트레일(trail)'. 본지와 (사)걷고싶은부산이 함께 깃발(공동기획)을 들고 도보탐사팀을 꾸렸다. 전국의 무쇠다리 도보꾼, 동해안 각 시도의 걷기단체·모임들이 함께 길눈 또는 동행이 되어주기로 했다.

목표는 동해의 보석 해안길을 모두 꿰어 도보길(trail)을 여는 것. 가능할 것인가. "물론 가능하다. 7번 국도와 해변도로를 이용하면 90% 이상 길이 연결된다. 각 지자체들이 이미 좋은 길을 많이 만들었다." 지난달 중순 1차 탐사를 함께 벌인 (사)걷고싶은부산 박재정 상임이사의 말이다.

동해 트레일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녹색관광 프로젝트다. 제주 올레길, 지리산 둘레길보다 더 담대하고 역동적인 국토 종단 프로그램이다. 수많은 포구와 갯마을, 망망대해, 유무형의 문화유산과 수로부인, 처용, 정철, 박제상, 신라 화랑 등 역사 인물들이 줄줄이 길에 불려 나올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동해 트레일' 즉 동해안 걷기를 녹색관광자원으로 주목하고 실행 방안을 마련 중이다.

부산은 동해 트레일의 기·종점이다. 부산 갈맷길(해안길)의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지역 대학 대표학과 돋보기
한국해양대 해사글로벌학부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과잉행동 지훈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