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베를린 장벽 붕괴 (1989.11.9)

  • 국제신문
  • 송문석 기자 song@kookje.co.kr
  •  |  입력 : 2010-11-08 21:58:19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서 분단과 냉전체제의 상징이던 베를린 장벽이 1989년 11월 9일 무너졌다. 독일 통일의 신호탄이었다. 장벽은 동독 주민들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것을 막기위해 동독 정권이 1961년 8월 '반 파시스트 보호벽'이라는 명분으로 쌓은 것이다. 길이만도 155㎞에 달했다.

하지만 장벽이 저절로 무너진 것은 아니었다. 동·서독은 1963년 크리스마스를 기해 베를린 장벽을 일시 개방, 동·서 베를린 간 주민교류를 시작했다. 다음해는 자유왕래로 확대된다. 동독인들의 자유의지는 점차 거세졌다. 1989년 들어 동독 주민들의 헝가리-오스트리아 루트를 통한 탈출이 '현대판 엑소더스'로 발전한다. 동독 각 도시에서는 연일 반정부 민주화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10월 30일 50만, 11월 4일에는 100만 명으로 불어났다. 마침내 11월 9일 저녁 7시 동독 정부는 베를린 장벽을 포함한 모든 경계를 전면 개방한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베를린 장벽 붕괴 역사의 이면에는 우연이 개입돼 있다. 1989년 11월 9일 동독 정부는 집단 망명과 시위가 계속되자 여행제한완화를 결정하고 동독공산당 정치국원이자 선전담당 비서인 귄터 샤보브스키에게 발표를 맡겼다. 그러나 샤보브스키는 회의에 불참해 구체적 내용을 모르는 상태에서 기자들이 "언제부터 발효되냐"고 묻자 머뭇거리다 즉흥적으로 "지금부터"라고 대답했다. 그 즉시 이탈리아 안사 통신사의 특파원 리카르도 에르만은 '베를린 장벽 붕괴'라는 뉴스를 세계 최초로 타전했고 곧이어 동독인들은 장벽으로 몰려들었다. 결국 동독은 장벽 개방을 발표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이듬해 동서독은 통일을 이뤘다. 에르만은 2008년 독일 최고영예인 '연방 공적 십자훈장'을 받았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힐링 으뜸촌
통영 연명어촌체험마을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그리고 예술가 천국 우주피스공화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강원도 태백 해바라기 축제 답사 外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형제의 대결
낙조풍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