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불법 채권추심 폭력배 구속

  • 국제신문
  •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  입력 : 2010-11-09 22:05:36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사상경찰서는 9일 채무자가 돈을 갚지 못하자 집에 찾아가 행패를 부린 등의 혐의(불법 채권추심)로 전 영조파 조직원 김모(54)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자금사정이 악화된 건설업자 강모(54) 씨에게 접근해 수차례에 걸쳐 2억 원을 빌려준 뒤 강 씨가 원금을 갚지 못하자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옷을 벗기고 행패를 부리는 등 불법 채권추심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또 서구 서대신동 자신이 운영하는 주점에 강 씨를 불러 200만 원어치의 술을 강제로 판 혐의도 받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